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국민의힘 윤석열 대선 후보가 2일 오전 서울 영등포구 국민의힘 당사에서 '윤석열의 정부혁신-디지털플랫폼정부' 공약을 발표하고 있다. 왼쪽부터 윤창현 정책총괄본부 경제정책추진본부장, 김종인 총괄선대위원장, 윤 후보, 김창경 정책총괄본부 4차산업혁명선도정책본부장, 이용모 4차산업혁명선도정책본부 간사.
 국민의힘 윤석열 대선 후보가 2일 오전 서울 영등포구 국민의힘 당사에서 "윤석열의 정부혁신-디지털플랫폼정부" 공약을 발표하고 있다. 왼쪽부터 윤창현 정책총괄본부 경제정책추진본부장, 김종인 총괄선대위원장, 윤 후보, 김창경 정책총괄본부 4차산업혁명선도정책본부장, 이용모 4차산업혁명선도정책본부 간사.
ⓒ 연합뉴스

관련사진보기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 후보가 2일 “문재인 정부는 그들만의 정부, 국민을 무시하는 정부였다”라며 “코로나 초기 방역 실패와 백신 도입 실패를 감추기 위해 많은 정보를 숨기고, 비과학적 방역 조치로 수백만 자영업자에게 희생을 강요했다”고 비판했다. 윤 후보는 자신의 ‘디지털플랫폼 정부’를 공약하던 중 “(앞으로는)부모님 시신을 무조건 화장하라 하고, 저녁 9시 이후 영업금지 등 비과학적 방역지침도 더 이상 없을 것”이라고도 했다.
 
윤 후보는 이날 서울 여의도 당사에서 열린 ‘디지털플랫폼 정부’ 정책공약 발표식에서 “앞으로 디지털 플랫폼 정부가 들어서게 되면 감염병 대응도 훨씬 과학적이고 정교하게 할 것”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윤 후보는 “저는 우리 정부를 ‘디지털 플랫폼 정부’로 바꾸고자 한다”라며 “이것은 ‘디지털 기술과 빅데이터에 기반한 국민 맞춤형 서비스 정부’”라고 설명했다.

윤 후보는 “몰라서 복지혜택을 놓치는 일이나, 관공서 여러 군데 다니느라 속 터지는 일이 없도록 하겠다”라며 “사람이 아니라 과학적 데이터에 기반해 국민이 원하는 것을 정확하게 파악해 서비스하겠다”고 공약했다. 그는 “그동안 방법을 몰라 권리를 찾지 못했던 국민들에게도 정부가 먼저 서비스할 것”이라며 “담당 업무와 관련해서 국민 누구나 친분 있는 공무원이 있건 없건 공정하고 정직한 서비스를 받게 할 것”이라고도 했다.
 
윤 후보는 다만 ‘디지털 플랫폼 정부로 전환하는 데 예산이 얼마나 드나’란 기자들 질문엔 “예산을 정확하게 짜보진 않았다”고 답했다. 그는 “1년 안에 구축할 수는 없고 실제 이 서비스가 활용되려면 3년 정도 기반을 구축해야 할 것”이라고 했다.
 
또 ‘과학기술 중심의 정부 운영 방침은 안철수 국민의당 대선후보가 내세우는 것과도 비슷한데, 이를 염두에 둔 것이냐’는 취재진 질문엔 “안 후보가 디지털, 컴퓨터 분야에 최고 전문가라는 사실은 잘 알고 있지만 정부 형태를 어떻게 구상하고 계신지는 정확하게 모른다”고 답변했다.
 
윤 후보는 이날 공약 도입 효과를 설명하던 도중 "부모님 시신을 무조건 화장하라 하고, 저녁 9시 이후 영업금지 등 비과학적 방역지침도 더 이상 없을 것"이라고 발언하기도 했다.

다음은 이날 윤 후보의 정책공약 발표문 전문.
 
[전문] 윤석열 “디지털 플랫폼 정부로 바꿀 것”
 
◦ 저는 우리 정부를 ‘디지털 플랫폼 정부’로 바꾸고자 합니다.
 
   이것은 ‘디지털 기술과 빅데이터에 기반한 국민 맞춤형 서비스 정부’입니다.
 
◦ 새로운 디지털 플랫폼 정부를 추진하는 이유는,

   첫째, 사람이 아니라 과학적 데이터에 기반하여 국민이 원하는 것을 정확하게 파악하여 서비스를 하기 위해서입니다.
 
   둘째, 그동안 방법을 몰라서 권리를 찾지 못했던 국민들에게도, 정부가 먼저 서비스를 하기 위해서입니다. 
 
   셋째, 담당 업무와 관련해서 국민 누구나 친분 있는 공무원이 있건 없건 공정하고 정직한 서비스를 받게 하기 위해서입니다.
 
◦ 이를 위해 ‘마이 AI 포털’을 도입하고 1인 1집사, AI 집사 서비스를 제공하겠습니다. 

몰라서 복지혜택 놓치는 일이나, 관공서 여러 군데 다니느라 속 터지는 일 없도록 하겠습니다. 아울러 세금낭비를 막고 보다 공정하고 효율적인 정부가 되도록 바꾸겠습니다.
 
디지털 플랫폼 정부 도입 효과에 대해 말씀 드리겠습니다.
 
◦ 그동안 정부의 실상은, 특히 문재인 정부는 ‘그들만의 정부’,  ‘국민을 무시하는 정부’였습니다.

코로나 초기 방역실패와 백신 도입실패를 감추기 위해 많은 정보를 숨기고, 비과학적 방역조치로 수백만 자영업자에게 희생을 강요했습니다.
 
◦ 앞으로 디지털 플랫폼 정부가 들어서게 되면, 감염병 대응도 훨씬 과학적이고 정교하게 할 것입니다. 
 
부모님 시신을 무조건 화장하라 하고, 저녁 9시 이후 영업금지 등 비과학적 방역지침도 더 이상 없을 것입니다.
 

댓글13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