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왼쪽부터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후보,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후보.
 왼쪽부터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후보,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후보.
ⓒ 연합뉴스

관련사진보기

 
이재명       윤석열      
39.3%   vs.  27.3% (KBS)
38.5%   vs.  28.4% (MBC)
34.9%   vs.  26.0% (SBS)
         
새해 첫날인 1일 발표된 여론조사상 민심은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후보에게 향해 있었다. 이날 KBS, MBC, SBS가 각각 발표한 대선후보 지지도 여론조사에서 이재명 후보는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후보에 앞섰다. 같은 날 발표된 <한국일보> <조선일보> <세계일보> 여론조사에서도 '이재명 우세' 결과는 마찬가지였다.

이 후보가 오차범위 내 소폭 우위를 보인 조사도 있었지만, 10%P 이상 앞서는 조사 결과도 나왔다. 1일 발표된 여론조사를 기준으로 이 후보의 지지도는 32~43%대에, 윤 후보는 25~35%대에 걸쳐 있었다. 안철수 국민의당 대선후보는 한 여론조사에서 지지도 10%를 돌파하는 등 상승세를 보였다. 
 
두 후보의 지지율 차이가 가장 컸던 건 한국리서치가 KBS 의뢰로 한 조사결과다. 이 후보는 39.3%의 지지율을 기록해 윤 후보(27.3%)를 오차범위(±3.1%포인트)를 벗어나 12%포인트 앞섰다.
 두 후보의 지지율 차이가 가장 컸던 건 한국리서치가 KBS 의뢰로 한 조사결과다. 이 후보는 39.3%의 지지율을 기록해 윤 후보(27.3%)를 오차범위(±3.1%포인트)를 벗어나 12%포인트 앞섰다.
ⓒ KBS 보도 갈무리

관련사진보기

   
두 후보의 지지도 격차가 가장 컸던 건 한국리서치가 KBS의 의뢰로 2021년 12월 29일부터 31일까지 전국 만18세 이상 성인 남녀 1000명을 대상으로 전화면접조사한 결과다. 이 후보는 39.3%의 지지도를 기록해 윤 후보(27.3%)를 오차범위(±3.1%P)를 벗어나 12%P 앞섰다. 안철수 후보는 8.1%, 심상정 정의당 대선후보는 3.2%를 기록했다. 

MBC-코리아리서치 여론조사 결과(2021년 12월 29일~31일)도 이재명 후보 우세였다. 이 후보는 38.5%의 지지도를 기록해, 28.4%를 기록한 윤 후보에 10.1%P 앞섰다. 안 후보는 8.4%, 심 후보는 4.0%의 지지도를 보였다.

이재명-윤석열 두 후보의 가상 양자대결에서도 이 44.4% - 윤 35.2%로 이 후보가 오차범위(±3.1%P)를 벗어나 앞섰다. 누구를 지지하는지와 상관없이 어떤 후보가 당선 가능성이 높다고 보는지 물었더니 이재명 후보는 51.6%, 윤석열 후보는 31.2%를 기록했다. 당선가능성 조사에선 두 후보의 격차가 20%P 넘게 벌어졌다. 

SBS-넥스트리서치 여론조사(2021년 12월 30~31일) 결과, 이재명 후보는 34.9%, 윤석열 후보는 26.0%, 안철수 후보는 7.8%, 심상정 후보는 2.6%를 기록했다. 이 후보와 윤 후보의 지지도 격차도 오차범위(±3.1%p) 밖인 8.9%P다. 2주 전 SBS-넥스트리서치 여론조사 결과(2021년 12월 14~15일 조사)에 비교해보면, 이재명 후보 지지도는 0.5%P 소폭 하락했지만(35.4%→34.9%), 윤석열 후보 지지도는 7.3%P나 떨어졌다(33.3%→26.0%).

안철수 약진도 '눈길'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선후보가 임인년 새해 첫날인 1일 경남 양산시 통도사를 방문, 주차장에서 내려 경내로 이동하고 있다.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선후보가 임인년 새해 첫날인 1일 경남 양산시 통도사를 방문, 주차장에서 내려 경내로 이동하고 있다.
ⓒ 연합뉴스

관련사진보기

 
이재명-윤석열 후보가 오차범위 내 접전을 벌이는 여론조사 결과도 있었다.

<조선일보>·TV조선이 칸타코리아에 의뢰해 2021년 12월 28일부터 30일까지 전국 18세 이상 유권자 1010명을 대상으로 실시한 대선후보 4자대결 여론조사에서 이재명 후보는 32.4%, 윤석열 후보는 31.4%를 기록했다. 두 후보의 격차는 1%P다. 같은 여론조사기관에서 1개월 전(2021년 11월 29~30일) 실시한 조사와 비교하면 이 후보는 29.3%에서 3.1%P 상승한 반면, 윤 후보는 35.6%에서 4.2%P 하락했다.

<한국일보>-한국리서치 여론조사(2021년 12월 29~30일)에서 이재명 후보는 34.3%, 윤석열 후보는 28.7%를 기록했다. 안철수 후보는 9.0%, 심상정 후보는 4.5%로 뒤를 이었다(기타인물 2.9%, 없다 14.9%, 모름·무응답 5.7%). 이-윤 후보간 지지도 격차는 5.6%P로 오차범위(±3.1%p) 내에 있다.

리서치앤리서치가 <세계일보> 의뢰로 한 조사(2021년 12월 27∼29일)도 오차범위(±3.1%p)내에서 이 후보가 앞섰다. 18세 이상 1013명을 대상으로 실시한 조사에서는 이재명 35.5%, 윤석열 30.9%, 안철수 10.3%, 심상정 4.1%, '그 외 인물' 4.8%, '적합한 인물 없음' 7.0%, '잘 모르겠다' 7.4%로 나타났다. 이 후보와 윤 후보 격차는 4.6%p로 오차범위(±3.1%p) 내에 있었다.

눈여겨 볼 점은 안철수 후보의 상승세다. <한국일보>-한국리서치와 <세계일보>-리서치앤리서치 조사에서 안철수 후보는 9.0~10.3%의 지지도를 보였다. 대선 레이스가 시작된 뒤 안 후보가 지지도 10%를 넘어선 건 이번이 처음이다.

"윤석열 하락세, 일시적인지 지지층 이탈인지 좀 더 봐야"
 
국민의힘 윤석열 대선 후보가 1일 오후 서울 여의도 대하빌딩에서 열린 선대위 신년인사회에서 구두를 벗고 큰절을 하고 있다.
 국민의힘 윤석열 대선 후보가 1일 오후 서울 여의도 대하빌딩에서 열린 선대위 신년인사회에서 구두를 벗고 큰절을 하고 있다.
ⓒ 연합뉴스

관련사진보기

 
새해 첫날 발표된 여론조사 결과를 두고 배철호 리얼미터 수석전문연구위원은 <오마이뉴스>와의 통화에서 "최근 결과의 상관관계를 살펴볼 필요가 있다. 공통으로 반복되는 부분은 이재명 후보의 지지율이 올라가고 있다는 점"이라면서 "반면 윤 석열 후보의 지지율은 하락세인데, 이것이 일시적으로 조정기를 거치는 것인지 지지층이 완전히 이탈하는 것인지는 좀 더 살펴봐야 한다"라고 분석했다.

안철수 후보의 지지도를 두고는 "윤 후보에게서 이탈한 표가 이 후보에게 가지 않고 일부는 안 후보에게, 일부는 의견을 보류하는 쪽으로 가고 있는 것으로 보인다"라면서 "문제는 안 후보의 상승세가 지속 가능하냐는 것이다. 안 후보의 지지율이 10% 내외 이상으로 올라갈 것으로 보지는 않는다"라고 전망했다.

기사에 인용된 여론조사에 대한 자세한 내용은 각 여론조사기관 및 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원회 홈페이지를 참조하면 된다.

댓글55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사회부, 신나리 입니다. 들려주세요.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