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선 후보가 31일 오후 서울 여의도 더불어민주당 중앙당사에서 코로나19 감염병 대응 및 의료불평등 해소를 위한 '공공의료 확충 정책공약'을 발표하고 있다.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선 후보가 31일 오후 서울 여의도 더불어민주당 중앙당사에서 코로나19 감염병 대응 및 의료불평등 해소를 위한 "공공의료 확충 정책공약"을 발표하고 있다.
ⓒ 공동취재사진

관련사진보기

 
(서울=연합뉴스) 고상민 기자 =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선후보는 새해 첫날인 1일 "오직 국민, 오직 민생이라는 각오로 민생과 경제 회복에 온 힘을 쏟겠다"고 말했다.

이 후보는 이날 오전 페이스북에서 이같이 언급하고 "코로나19 위기를 하루빨리 극복하고 모두가 일상의 평화를 회복할 수 있도록 더욱 노력하겠다"고 약속했다.

개인 SNS를 통한 '대국민 신년인사' 성격이었다.

그는 "예전 같으면 희망으로 설레고 들떴을 텐데 올해는 마음이 많이 무겁다"며 "코로나19 위기가 2년 가까이 지속되면서 모든 국민이 힘겨운 시간을 보내고 있다"고 강조했다.

이어 "그중에서도 특히 자영업자, 소상공인들께서 정말로 큰 어려움을 겪고 있다"며 "방역 최일선에서 헌신하고 계신 의료진들의 피로감도 극에 달한 것으로 안다. 민생을 해결해야 할 정치인으로서 무거운 책임감을 느낀다"고 했다.

이 후보는 "올해는 우리나라의 미래를 결정하는 중대한 분기점"이라며 "밖으로는 대전환의 위기가, 안으로는 불평등과 불공정의 위기가 우리를 위협하고 있다"고 말했다.

그는 "이 위기를 대도약의 기회로 만들어 가야 한다. 보복과 정쟁이 난무하는 과거로 돌아가느냐, 통합과 경제부흥의 희망찬 미래로 나아가느냐를 결정하는 힘은 결국 우리 국민들에게서 나온다"며 "대한민국의 주권자인 국민 여러분을 믿는다"고 강조했다.

이 후보는 "극한적인 경쟁 때문에 친구끼리 적이 되지 않아도 되는 나라, 실패해도 다시 도전할 수 있는 나라, 오늘보다 더 나은 내일이 기다리는 나라, 그런 나라를 손잡고 함께 만들면 좋겠다"며 지지를 당부했다.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