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오마이뉴스의 모토는 '모든 시민은 기자다'입니다. 시민 개인의 일상을 소재로 한 '사는 이야기'도 뉴스로 싣고 있습니다. 당신의 살아가는 이야기가 오마이뉴스에 오면 뉴스가 됩니다. 당신의 이야기를 들려주세요.】

구례의 두 젖줄인 서시천과 섬진강이 만나는 두물머리에서 2022년 새해 첫 해맞이를 했습니다.

해가 뜨기 섬진강이 붉게 물들었습니다.
 
해가 뜨기 전에 붉게 물든 섬진강 풍경
 해가 뜨기 전에 붉게 물든 섬진강 풍경
ⓒ 임세웅

관련사진보기

 
붉은 빛이 사라지면서 2022년 새해 첫 해가 떠올랐습니다.
 
새해 첫 해돋이
 새해 첫 해돋이
ⓒ 임세웅

관련사진보기

 
코로나19가 종식되어 일상이 회복되기를 기원합니다.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구례를 읽어주는 윤서아빠 임세웅입니다.

이 기자의 최신기사 [사진] 구례 쌍산재에 핀 작약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