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조나단, '전참시' 밀크티 언급…"배신감 들었다"

밀크티 등 음료 메뉴 21종 가격 인상

'싱글맘' 이지현, 얼마나 바쁘길래 "카페 10분 후다닥…오늘은 레몬티"
 

'밀크티'를 즐겨 마시는 사람들도 많다. 홍차의 떫은맛을 우유로 부드럽게 해 매끄러운 풍미를 즐길 수 있다.

그런데 이 '밀크티'는 부정확한 말이다. '밀크티'는 일본어 'ミルクティー(밀크티)'에서 온 일본식 영어다. tea with milk가 정확한 영어 표현이다.

로얄밀크티? 영국에는 이런 영어도 없고 이런 차도 없다

찻잎을 우유로 끓여 마시는 '로얄 밀크티'는 영어로 하면 'loyal milk tea'로서 '왕실풍'의 홍차라고 생각하기 쉽다. 하지만 정작 영국에는 이런 영어도 없고, 또 이런 종류의 차도 없다. 역시 일본에서 만들어진 말이다.

홍차에 레몬을 넣어 마시는 '레몬티(レモンティー)'라는 말 역시 일본식 용어다. tea with lemon이 정확한 표현이다.

'스트레이트티(ストレートティー)'라는 말도 일본에서 만들어진 일본식 영어다. 영국에서는 black tea라고 한다.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국제관계학 박사, 국회도서관 조사관으로 근무하였고, 그간 <오마이뉴스>와 <프레시안> 등 여러 매체에 글을 기고해왔다. <우리가 몰랐던 중국 이야기>, <변이 국회의원의 탄생>, <논어>, <도덕경>, <광주백서>, <사마천 사기 56>등 여러 권의 책을 펴냈다. 시민이 만들어가는 민주주의 그리고 오늘의 심각한 기후위기에 관심을 많이 가지고 있다.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