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국민의힘 김종인 총괄선대위원장이 30일 국회에서 열린 중앙선거대책위원회의에 참석하기 위해 이동하고 있다. 왼쪽부터 권성동 종합지원총괄본부장, 김종인 위원장, 김민전 공동선대위원장.
 국민의힘 김종인 총괄선대위원장이 30일 국회에서 열린 중앙선거대책위원회의에 참석하기 위해 이동하고 있다. 왼쪽부터 권성동 종합지원총괄본부장, 김종인 위원장, 김민전 공동선대위원장.
ⓒ 공동취재사진

관련사진보기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후보는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후보의 토론제안을 "같잖다"고 일축했지만, 당 선거대책위원회에선 무조건 '토론 불가' 입장을 고수할 수는 없다는 기류가 읽힌다. 

30일 국민의힘 중앙선대위 회의 뒤 기자들을 만난 김종인 총괄선대위원장은 '이재명 후보와 토론해야 한다고 보느냐'는 질문에 "이재명은 일관성 없는 사람이다. 어제 얘기했던 정책도 갑자기 바꾸고, 대통령 될 사람이 일관성 없는 사람이 될 수 있겠나"라며 "토론도 주제 확실해야 하는데, 이재명 본인도 확실한 입장이 안 정해져서 토론이 어렵지 않나 생각한다"라고 답했다. 김 총괄위원장 역시 윤 후보의 입장을 엄호하며 보조를 맞춘 것이다.

다만 김 총괄위원장은 '토론 주제가 정해지면 토론을 할 수 있다는 말이냐'는 물음엔 "당연히 (토론 주제가) 잡히고 토론할 가치가 있으면 토론할 수도 있는 것"이라고 답해 살짝 여지를 열어놓기는 했다.

그런데 질의응답을 마친 김 위원장은 공동선대부위원장인 김재원 의원과 함께 국회 본관을 나서면서 다음과 같이 대화하는 것이 포착됐다. 
 
- 김재원 의원 : "토론에 대해선 좀 더 적극적으로 입장 표명해야 할 것 같습니다. 토론에 소극적인 입장만 보여선 안 될 거 같습니다."

- 김종인 총괄위원장 : "글쎄, 토론을 무조건 안 한다고 하면 안 될 거 같아요."

토론 거부로 비춰지는 모습이 상당히 부담스럽고, 이를 타개하는 방안이 필요하다는 솔직한 고민이 엿보인다. 윤 후보의 태도가 관건이겠지만, 조만간 토론에 대한 입장이 바뀔 가능성이 높아졌다.

당 내에서도 윤 후보의 토론거부에 대한 비판이 나왔다. 선대위직을 사퇴한 상태인 이준석 대표는 윤 후보가 토론을 피하는 모습이 중도층의 표심에 영향을 줄 수 있다고 지적했다. 

이 대표는 지난 29일 <한국일보>와 한 인터뷰에서 "윤 후보가 '범죄자와 어떻게 토론할 수 있느냐'고 했는데, 그건 우리 인식"이라며 "범죄자든 뭐든 상대 당 당원과 상당수 국민이 대통령 후보로 인정하고 우리 후보에 못지않은 지지를 보내고 있다면, 윤 후보는 그 발언만으로 이 후보 지지자들을 무시하는 셈이다. 그런 태도 하나하나가 중도층에 영향을 주고 있다"라고 지적했다.

댓글38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