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선 후보가 28일 오후 서울 여의도 CCMM빌딩에서 열린 한국지역언론인클럽 초청 토론회에서 발언하고 있다.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선 후보가 28일 오후 서울 여의도 CCMM빌딩에서 열린 한국지역언론인클럽 초청 토론회에서 발언하고 있다.
ⓒ 이재명 캠프 제공

관련사진보기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후보가 문재인 정부의 잘한 점, 부족한 점을 묻는 질문에 각각 "권력 행사에 부정부패가 없었다", "모두가 알듯 부동산"이라고 답했다.

이 후보는 28일 오후 여의도 CCMM빌딩에서 진행된 한국지역언론인클럽 초청 토론회에서 "일도양단, 흑백논리로 말할 수 없지만 잘한 건 승계하고 잘못한 건 반성하고 고쳐 더 새롭고 유능한 4기 민주정부로 가겠다"라며 이같이 밝혔다.

먼저 이 후보는 "헌정사 이래 소위 최고 지도자라고 불리던 사람 중에 본인, 측근, 친인척 비리로 문제되지 않은 사람이 없다. 그게 임기 말을 괴롭게 했고 불행의 원인이었다"라며 "제가 보기에 (문재인 정부는) 최소한 권력 행사에 부정부패는 없었고 그게 높은 지지율의 여러 원인 중 하나라 생각한다"라고 말했다.

이어 "주어진 권한을 남용·오용하지 않는 게 쉽지 않다. 제가 (성남시장, 경기도지사를) 해보니까 알겠더라"라며 "(공직 생활을 하며) 먼지 한 톨 없이 살아야 한다고 마음먹었고, 100% 깨끗하지 않으면 (박근혜 정부 시절) 중앙정부 및 기득권 세력과 싸울 수 없다고 생각해 열심히 관리 했지만 결국 그 과정에서 형님과의 사건이 있었던 것이다. (형님의) 시정 개입을 막아 생긴 사건인데, 그걸 막으니까 어머니를 통해 저한테 접근하려고 했고 (형님이) 어머님에게 못할 일을 하면서 그러한 일이 발생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또 이 후보는 "(문재인 정부가) 경제적 총량으로 선진국 대열로 평가된 것, 또 한반도의 군사적 안정도 외교통일 정책의 성과"로 꼽았다.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선 후보가 28일 오후 서울 여의도 CCMM빌딩에서 열린 한국지역언론인클럽 초청 토론회에서 발언하고 있다.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선 후보가 28일 오후 서울 여의도 CCMM빌딩에서 열린 한국지역언론인클럽 초청 토론회에서 발언하고 있다.
ⓒ 이재명 캠프 제공

관련사진보기

 
반면 이 후보는 "그럼 잘못한 건 뭘가. 모두가 알지 않나. 부동산"이라고 말했다. 이 후보는 "(문재인) 대통령께선 평소 제가 하던 '부동산으로 돈 벌지 못하게 하겠다'와 같은 이야기를 여러 번 하셨다"라며 "(하지만 그에 맞는) 금융·조세·거래 제도를 만들었어야 하는데 기재부와 국토부가 하지 못했다. 지지율 폭락의 큰 이유"라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그 문제를 해결할 자신이 있다. 시장을 존중하면 된다"라며 "국민이 원하면 (자신의) 철학과 가치에 반해도 국민의 뜻에 따르는 게 맞다. 부동산의 경우 공급이 부족하지 않다고 판단하더라도 시장을 존중하는 게 맞다"라고 설명했다.

이어 "저보고 (평소) 세금 강화를 이야기하면서 양도소득세와 관련해 왜 말이 바뀌었냐고 하는데 저는 이에 대해 '뭐가 바뀌었나'라고 말한다"라며 "(다주택자들이) 종합부동산세 때문에 (집을) 팔긴 팔아야 하는데, 양도소득세 때문에 팔 수 없으니 잠깐 기회를 주자는 것이다. 세금은 괴롭히기 위한 것이 아니니 다주택자 문제를 빨리 해소하려는 정책 목표 때문에 양도소득세 완화를 주장한 것"이라고 덧붙였다.

댓글2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선악의 저편을 바라봅니다. extremes88@ohmynews.com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