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새시대준비위원회 유튜브 채널에 올라온 '온전히 국민이 판단할 몫 : 윤석열 대선후보와의 인터뷰' 영상.
 새시대준비위원회 유튜브 채널에 올라온 "온전히 국민이 판단할 몫 : 윤석열 대선후보와의 인터뷰" 영상.
ⓒ 새시대준비위 유튜브 갈무리

관련사진보기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후보가 배우자 김건희씨의 허위 이력 사과 기자회견 뒷이야기를 풀어놓은 곳은 국민의힘 공식 유튜브 채널인 '오른소리'도, 본인의 채널 '윤석열'도 아니었다. 바로 '새시대준비위원회' 유튜브 채널이었다. 일각에서 새시대준비위 중심의 창당설이 나오고 있는 상황에서, 윤석열 '셀프 인터뷰' 영상이 창당설을 상징하는 사례 중 하나라는 지적도 나온다.

당내 독립 조직인 새시대준비위는 27일 오전 '온전히 국민이 판단할 몫 / 윤석열 대선후보와의 인터뷰'라는 제목의 '셀프 인터뷰 영상'을 올리면서 "윤 후보가 배우자 김건희씨 (사과) 기자회견에 대해 처음으로 본인의 심경을 밝혔다"고 의미를 부여했다. 5분 41초짜리 영상에는 감성적인 배경 음악과 눈시울을 붉히는 듯한 윤 후보의 모습도 담겨있다. 

김씨의 기자회견이 지난 26일 오후 3시에 열린 점을 고려하면, 이 영상은 말 그대로 '일사천리'로 제작된 뒤 업로드됐다. 새시대준비위 관계자는 "원래 계획하고 있던 건 아니었고, 김건희씨 기자회견 뒤 백브리핑 때 설명이 미흡한 것 같아 보강 차원에서 기획하게 됐다"면서 "1시간 30분 만에 급하게 찍어 올렸다"고 말했다. 

선대위에서 "편집하자"했지만... 그대로 업로드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 후보의 배우자 김건희씨가 26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민의힘 당사에서 허위경력 의혹 등에 대한 입장문 발표를 하고 있다.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 후보의 배우자 김건희씨가 26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민의힘 당사에서 허위경력 의혹 등에 대한 입장문 발표를 하고 있다.
ⓒ 공동취재사진

관련사진보기

 
새시대준비위는 선거대책위원회 측에 영상을 공유한 뒤 '편집' 요구를 받았다. 그러나 원본 그대로 업로드를 강행했다. 앞서 언급한 새시대준비위 관계자는 "선대위에서 업로드를 할지 (말지) 결정하는 데 오래 걸렸다. 편집 얘기도 나왔는데, 우리는 '편집 없이 그대로 하겠다'면서 그냥 올렸다"고 말했다. 해당 영상 제작을 기획하고, 직접 윤 후보를 인터뷰한 인물도 새시대준비위 측 실무진이라고 한다. 

이런 새시대준비위의 독자적인 움직임에 당 내부에선 '창당 뉘앙스'가 느껴진다는 이야기도 나온다. 국민의힘 한 관계자는 "윤 후보가 대통령이 되고 나면, 옛날 열린우리당처럼 (신당 창당) 그런 얘기도 나오고 있다"며 "최근 (새시대준비위) 사무실에 방문했는데, 사람도 바글바글 많았고, 2016년 안철수 후보가 국민의당을 창당할 때 (비슷한) 그런 느낌이 났다"고 전했다.

새시대준비위는 최근까지만 해도 서울·경기·인천 등 전국으로 조직을 확장하려 했으나 이내 무산됐는데, 새시대준비위 관계자는 관련해 "기존 당원협의회와 마찰이 있을 수 있다고 판단한 것 같다"고 부연했다. 

새시대준비위 "창당은 불가능" 부인
 
국민의힘 윤석열 대선 후보(오른쪽부터), 새시대준비위원회 수석부위원장으로 영입된 신지예 한국여성정치네트워크 대표, 김한길 새시대준비위원회 위원장이 20일 서울 여의도 새시대준비위원회 사무실에서 열린 영입인사 환영식에서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국민의힘 윤석열 대선 후보(오른쪽부터), 새시대준비위원회 수석부위원장으로 영입된 신지예 한국여성정치네트워크 대표, 김한길 새시대준비위원회 위원장이 20일 서울 여의도 새시대준비위원회 사무실에서 열린 영입인사 환영식에서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 공동취재사진

관련사진보기

 
대중의 시각도 크게 다르지 않았다. 새시대준비위가 올린 윤석열 후보 인터뷰 영상에는 '창당 준비 잘하고 계시네요', '새시대당 대선후보 윤석열', '오른소리에 있는 국민의힘 로고가 여긴 왜 없어. 정체가 뭐야' 등의 댓글이 달렸다. 

여권에서도 윤 후보의 인터뷰 영상이 새시대준비위 채널에 올라온 데 대해 의문을 표했다. 전용기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이날 페이스북에서 "윤 후보의 인터뷰 영상이 새시대준비위원회 채널에 올라왔다. 윤석열 부부의 감성팔이 사과 쇼가 '새시대준비'랑 무슨 상관이 있을까"라며 "윤 후보가 말하는 새시대가, 김건희씨 의혹처럼 잘 보이기 위해 학력·경력을 과장해도 용인해주는 세상은 아니겠지요"라고 비난했다.

새시대준비위는 '창당설'을 강하게 부인했다. 새시대준비위 관계자는 "민주당에선 창당이 있을 수 있을지 모르겠지만, (국민의힘에서) 창당은 불가능하다. 단연코 아니다"라고 강조하면서 "윤 후보가 (독자적으로 활동하는) 새시대준비위를 통해 (당내) 경쟁을 일으키려는 것 아닌가 생각한다. 우리도 그게 옳다고 본다"라고 했다. 

댓글5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오마이뉴스 경제부 기자입니다. 010-9403-7847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