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국민의힘 윤석열 대선후보가 27일 서울 여의도 중앙당사에서 자본시장 공정회복 정책공약을 발표하고 있다.
 국민의힘 윤석열 대선후보가 27일 서울 여의도 중앙당사에서 자본시장 공정회복 정책공약을 발표하고 있다.
ⓒ 공동취재사진

관련사진보기

 
[기사 보강 : 27일 오후 2시 11분]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후보가) 대장동 특검을 받고, 관련 의혹을 진솔하게 설명하고, 또 발표된 공약들이 필요에 따라 바뀌는데 (그 이유를) 분명하게 설명하면, 토론에 얼마든지 응할 용의가 있습니다."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후보가 이 후보와의 TV 토론에 대한 전제 조건으로 '대장동 특검 수용'을 내걸었다. 이미 이 후보가 특검 수용 의사를 밝혔고 여야가 물밑 협상을 벌이고 있는 상황에서 윤 후보가 또다시 특검을 거론하고 나선 것이다.

윤 후보는 27일 서울 영등포구 국민의힘 당사에서 '자본시장 선진화' 공약을 발표한 뒤 기자들과의 질의응답 시간에 이같이 말했다. "법정 토론 이외에 금융·경제 분야 관련 TV 토론을 추가로 할 생각이 있나"라는 질문에, 윤 후보는 "토론회를 주관하는 측에서 금융에 대한 패널들이 질문하면 거기에 대해 충분히 얘기할 수 있다"고 답했다. 

그러면서 "저보고 'TV토론 자신 없냐'고 그러는데, 제가 그동안 (기자회견을 통해) 여러분께 얘기한 것(도 있고, 후보 경선 당시) 16번이나 토론했다"며 "(이 후보가 특검을 받지 않는) 이런 상태에서 토론은 별로 의미가 없지 않나 생각한다"고 했다. 일각에서 '윤 후보가 이 후보와의 토론을 두려워해서 회피하는 것 아니냐'는 주장이 나오는 데 대해 강하게 반박한 것이다(관련 기사: 윤석열 겨냥한 이재명 "토론이 말싸움? 피해선 안돼").  

윤석열 직격 이재명 "토론 거부, 민주주의 하지 않겠다는 선언"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선 후보가 27일 서울 여의도 당사에서 아이보시 고이치 주한일본대사를 접견, 발언하고 있다.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선 후보가 27일 서울 여의도 당사에서 아이보시 고이치 주한일본대사를 접견, 발언하고 있다.
ⓒ 공동취재사진

관련사진보기

 
이재명 후보는 앞서 여러 차례 특검 수용 의사를 밝혔다. 특히 대장동 개발 의혹과 관련해 윤 후보와 연관성이 있는 부산저축은행 수사 건도 특검 대상에 올리자고 제안했었다.

이 후보는 27일 토론의 중요성을 강조하며 윤 후보를 압박했다. 이 후보는 페이스북을 통해 "주권자가 무슨 생각을 하는지 정치인은 들어야 할 의무가 있고, 정치인은 자신의 철학과 비전을 제시하고 동의를 얻어야 할 의무가 있다"며 "한낱 말싸움으로 치부하며 토론 자체를 거부하는 것은 자칫 민주주의를 하지 않겠다는 선언으로 이해되기 쉽다. 세상에 배움 없는 토론은 없다고 생각한다. 저는 앞으로도 잘 듣고 잘 배우기 위해 토론하겠다"고 윤 후보를 직격했다.

한편, 이날 윤석열 후보는 개인 투자자를 위한 공약으로 ▲증권거래세 완전 폐지 등 개인투자자에 대한 세제 지원 강화 ▲신사업 분할 상장 시 투자자 보호 강화 ▲내부자의 무제한 지분 매도 제한 ▲개인 공매도 제도 담보비율 조정, 공매도 서킷브레이커(주식 매매 일시 정지 제도) 도입 ▲미공개정보이용, 주가조작 등 증권범죄의 수사 및 처벌 과정을 개편 등을 제시했다. 

윤 후보는 "증권거래세는 이중과세다. 양도소득세를 파악하는 디지털 기반이 안 돼 있을 때  증권거래세가 있어왔기 때문에 2023년부터 양도소득세가 시행되면 폐지하는 것이 맞다"고 밝혔다. 

댓글21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오마이뉴스 경제부 기자입니다. 010-9403-7847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