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25일 유튜브 채널 '삼프로TV'에 각기 출연해 자신의 경제정책에 대해 설명하고 있는 이재명 민주당 대선후보(왼쪽),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후보.
 25일 유튜브 채널 "삼프로TV"에 각기 출연해 자신의 경제정책에 대해 설명하고 있는 이재명 민주당 대선후보(왼쪽),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후보.
ⓒ 삼프로TV 화면

관련사진보기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후보가 자신의 토론 제안을 회피하고 있는 윤석열 국민의힘 후보를 거듭 압박하고 나섰다. 이 후보는 27일 입장문을 내고 "정치인은 주권자인 국민의 대리인인 만큼 더더욱 토론을 피해서는 안 된다"라며 정치인은 주권자에게 자신의 철학과 비전을 제시하고 동의를 얻어야 할 의무가 있다"고 공세를 이어갔다.

이 후보는 이날 오전 자신의 SNS에 '토론의 힘'이란 제목의 글을 올리고 "한낱 말싸움으로 치부하며 토론 자체를 거부하는 것은 자칫 민주주의를 하지 않겠다는 선언으로 이해되기 쉽다"고 비판했다. 명시하진 않았지만, 윤석열 후보의 '토론무용론'을 겨냥한 것이다.

이 후보는 "토론하지 않으면 성장할 수 없고, 사회적인 합의를 이끌어낼 수 없다"라며 "(저는) 준비가 됐든 덜 됐든 준비된 만큼, 국민과 꾸준히 소통하고 토론하겠다"라고 강조했다. 이 후보는 "세상에 배움이 없는 토론은 없다고 생각한다"면서 "저는 앞으로도 잘 듣고 잘 배우기 위해 토론하겠다"고도 피력했다.

윤석열 후보가 양자토론 등에 계속해서 수세적인 반응을 보이자, 이 후보가 이를 파고드는 모양새다. 앞서 윤 후보는 지난 25일 유튜브 채널 '삼프로TV'에 출연해 "토론을 많이 한다는 게 별로 도움이 안 되는 것 같다", "토론을 하게 되면 결국 싸움밖에 안 난다. 국민의힘 경선 (토론을) 16번 했지만, 누가 많이 보셨나"라며 법적으로 정해진 토론회 이외의 토론에는 응하지 않겠다는 의사를 내비쳤다(관련기사 : '토론하자'는 이재명, '싸움만 된다'는 윤석열 http://omn.kr/1wkb9).
 

댓글9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