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덕수궁 대한문 앞에서 벌어진 1919년 3.1운동 광경.
▲ 대한문 앞 3.1운동 덕수궁 대한문 앞에서 벌어진 1919년 3.1운동 광경.
ⓒ 서울역사박물관

관련사진보기

 
3ㆍ1혁명을 주도한 종교계 지도자들은 시종 '비폭력'을 내세웠다.

천도교의 독립선언 3대원칙은 1. 독립운동은 대중화할 것. 2. 독립운동은 일원화할 것. 3. 독립운동의 방법은 비폭력으로 할 것이었다. 이 뜻은 최남선에게도 전달돼 독립선언서의 기본원칙으로 삼아 작성하였다.

독립운동사 연구 일각에서는 '비폭력 방법'과 관련 '투항주의적' 등 여러 가지로 비판하는 경우도 있다. 하지만 당시 조선의 상황을 살피면 비폭력주의를 내세울 수 밖에 없었음을 이해하게 된다.

당시 조선에는 조선 주둔 일본 정규군 2만3천여 명, 일제 헌병경찰 1만3천3백80명, 조선총독부 관리 2만1천3백12명, 34만 명의 일본인 이주민 중 무장 일본이주민 2만3천3백84명 등 약 8만1천76명이 있었다. 일제는 이밖에도 언제든지 한국에 증파할 수 있는 막강한 군사력을 보유하고 있었다.

일제는 조선을 완벽하게 통치하고자 전국에 수 천개의 일본군주둔소와 헌병ㆍ경찰관주재소와 조선총독부 행정조직을 거미줄 같이 늘어놓아 총검으로 식민지 무단통치를 자행하고 있었다. (주석 5)   

일제는 1907년 9월 3일 이른바 <총포 및 화약류 단속법>을 제정하여 한국인의 총기 소지나 운반을 철저히 탄압하고, 병탄 이후에는 이 단속법을 더욱 강화하였다. 한국인은 철저히 무장해제된 상태이어서 산짐승이 날뛰어도 이를 처치할 총기 하나도 없었다. 박은식은 이를 두고 "한국인은 일제의 탄압으로 '촌철(寸鐵)'도 갖지 못했다"고 지적하였다.

당시의 사회적 조건을 고려할 때 만일 3ㆍ1운동의 지도자들이 민중에게 폭력방법을 요청했다면 3ㆍ1운동은 민중들에 의해 자발적으로 파급되어 1,700만 명의 국민 중에서 220만여 명이 봉기한 대중운동으로 발전하지 못했을 것이다. 탑골공원과 기타 요소에 일본군 몇 개 중대나 몇 개 대대만 투입해도 진압되는 소규모 무장 폭동으로 끝나고 말았을 것이 분명하다. (주석 6)
 
3.1운동 당시 비각(정동) 근처에서 만세운동을 구경하는 사람들
 3.1운동 당시 비각(정동) 근처에서 만세운동을 구경하는 사람들
ⓒ 시민주권

관련사진보기

 
거사일을 3월 1일로 결정한 데는 각별한 의미가 부여되었다.

첫째, 당시 고종황제의 국장을 2~3일 앞두고 각 지방에서 다수의 인사가 서울에 모였을뿐 아니라 고종황제를 일인들이 역신배(逆臣輩)를 사주하여 독살하였다는 말이 떠돌았기 때문에 인심은 극도로 격분하였다. 예로부터 천시지리인화(天時地理人和)는 사업을 성취하는 데 있어서 3대 조건이라고 하는 말도 있거니와 이러한 시기야말로 가위천여(可謂天與)의 시기라고 할 것이다.

둘째, 이날은 조선민족에 영원한 기원이 될 날이다. 이 운동은 조선민족의 성스러운 과업으로서 타일에 이 시일과 이 운동을 합쳐서 부르게 된다면 그것이 곧 이 운동의 명사(名詞)가 되는 것이다. 이름이란 실체를 대표하는 말이므로 이름과 실체가 부합되어야 하는 법이다.

우리는 3월 1일을 요약하여 부르기를 三一이라 하고 여기에다 이 운동을 가해서 부르기를 3ㆍ1운동이라고 한다. 그리고 三一은 삼위일체의 철학적 용어로서 여러가지로 적용할 수 있는 말이다. 말하자면 3교단이 일체가 되어서 일으킨 의미도 되고, 영토ㆍ인민ㆍ주권의 3요건으로서 일국가가 성립된다는 의미로서도 삼위일체가 부합되는 것이다. (주석 7)


주석
5> 신용하, <3ㆍ1운동은 누가 왜 어떻게 일으켰는가>, <신동아> 1989년 3월호.
6> 앞과 같음.
7> 최린, 앞의 책, 193~194쪽.

 

덧붙이는 글 | [김삼웅의 인물열전 / 민족대표 33인 박동완 평전]는 매일 여러분을 찾아갑니다.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군사독재 정권 시대에 사상계, 씨알의 소리, 민주전선, 평민신문 등에서 반독재 언론투쟁을 해오며 친일문제를 연구하고 대한매일주필로서 언론개혁에 앞장서왔다. ---------------------------------------------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