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구치소 수감 중인 조국 전 법무부장관의 부인 정경심 전 동양대 교수가 뇌진탕으로 병원에 입원한 일과 관련해 법무부가 상세 경위를 설명했다. 

법무부가 26일 오후 낸 설명자료에 따르면, 정 전 교수는 지난 24일 서울중앙지법에서 열린 공판을 마치고 서울구치소에 도착, 거실로 이동하던 중 갑자기 쓰러지면서 머리 등이 복도 바닥에 부딪히는 사고를 당했다.

법무부는 "즉시 엑스레이 검사 등 진료를 마친 후 경과 관찰을 하던 중 두통 및 어지럼증 등이 심해져 외부진료가 필요하다는 구치소 의무관의 판단에 따라 외부의료시설로 이송했다"며 "입원 후 검사와 치료가 필요하다는 전문의 소견에 따라 24일 오후 8시 30분경 입원했다"고 밝혔다. 

법무부는 정 전 교수의 사고 및 입원 사실을 가족에게는 26일 오전에야 알린 데 대해 "가족 등 외부에 알리기를 거부하는 본인 의사에 따랐다"고 설명하면서 "진단 결과와 전문의 소견을 고려해 병원 측과 향후 진료에 대해 협의하는 등 수용자 의료처우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경기도 정부과천청사 법무부 청사 전경
 경기도 정부과천청사 법무부 청사 전경
ⓒ 이희훈

관련사진보기


댓글28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오마이뉴스 상근기자. 평화를 만들어 갑시다.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