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경남지역 시민사회단체는 박근혜씨 특별사면 철회를 요구하고 있다. 사진은 2017년 2월 4일 저녁 창원광장에서 열린 '박근혜퇴진 제14차 경남시국대회' 모습.
 경남지역 시민사회단체는 박근혜씨 특별사면 철회를 요구하고 있다. 사진은 2017년 2월 4일 저녁 창원광장에서 열린 "박근혜퇴진 제14차 경남시국대회" 모습.
ⓒ 윤성효

관련사진보기

 
박근혜씨 특별사면 철회를 촉구하는 목소리가 계속 나오고 있다. 열린사회희망연대, 진주시민행동은 각각 25일 낸 입장문을 통해 '사면 철회'를 요구했다.

문재인 대통령은 24일 박근혜씨에 대해 특별사면을 결정했다. 박근혜씨는 2017년 3월 31일 '국정농단 사건'으로 구속된 이후 4년 8개월째 수감 중이고, 11월 22일부터 서울삼성병원에서 입원 치료를 받고 있다. 박근혜씨는 징역 22년을 선고받아 확정되었다.

진주시민행동은 "국정농단 민주유린 책임자, 박근혜 특별사면을 당장 철회하라"고 촉구했다.

"박근혜씨는 중대 범죄자"라고 한 이들은 "최순실과 공모하여 기업들에게 수백억 원에 달하는 자금을 강요했고, 인사청탁과 광고발주 개입 등으로 사익을 챙겼고, 국가정보원의 특수활동비를 상납받고, 새누리당 공천에 개입하기도 했다. 이런 박근혜를 사면한다는 것은 있을 수 없는 일이다"고 했다.

박근혜씨는 현재 어깨 질환과 허리디스크 등 치료를 받고 있는데, 이에 대해 진주시민행동은 "지금 감옥에 있는 사람들 중 그 정도의 질환이 없는 사람이 얼마나 될 것이며 그런 이유로 사면시키면 얼마나 많은 사람을 사면시켜야 할 것인가"라고 했다.

이어 "국민통합이 이유라니 얼토당토 없다. 죄를 지었으면 죄값을 치러야지 받은 징역의 절반도 살지 않은 박근혜를 그것도 헌법을 유린하고, 민주주의를 훼손하며 국민을 우롱하고, 자신의 잘못에 반성도 없는 중대범죄자를 특별 사면한다는 것은 그 어떤 이유로도 용납될 수 없다"고 덧붙였다.

촛불항쟁을 언급한 이들은 "촛불정부를 자임해온 문재인 정권은 연인원 1700만명이 추운 겨울 거리에서 삭풍을 이기며 들었던 촛불정신을 잊었는가?"라며 "권력자들의 국정농단과 민주유린을 없애고 적폐청산과 사회대개혁을 염원했던 것이 촛불정신이다"고 했다.

이어 "심지어 문재인 대통령 본인부터, 부정부패와 관련한 5대 사범은 사면대상에서 제외하겠다고 약속하기도 했다. 촛불 국민들의 뜻을 배신하고, 자기자신도 속여 가며 '국민통합'을 논하는 것은 어불성설이다"고 덧붙였다.

진주시민행동은 "촛불 국민들은 사과도 반성도 없이 국민을 무시하는 박근혜씨의 사면을 받아들일 수 없다"며 "문재인 대통령은 박근혜에 대한 특별사면을 당장 중단해야 한다. 문재인 정부가 남겨야 할 것은 적폐청산이지 박근혜 사면이 아니다"고 했다.

진주시민행동은 민주노총 진주지부, 맥박, 세월호진실찾기진주시민의모임, 생활정치시민네트워크 진주같이, 진주교육사랑방, 진주시농민회, 진주시여성농민회, 진주여성민우회, 진주여성회, 진주참여연대, 진주시행정감시시민모임, 진주환경운동연합, 진주YWCA, 청년공동체공감으로 구성되어 있다.

열린사회희망연대(창원)는 "박근혜 사면을 철회하라"는 제목의 논평을 발표했다.

박근혜씨에 대해 이들은 "어떤 반성이나 사과도 하지 않은 채, 사법부를 믿을 수 없다며 재판을 거부하기도 했었다"며 "이런 박근혜를 사면한다는 일은 있을 수 없는 일이다"고 했다.

김부겸 국무총리가 이번 사면을 설명하며 "법질서 확립과 국민 안전 확보를 위해 중대범죄나 각종 강력범죄를 저지른 사람은 사면 대상에서 제외했다"라고 밝힌 것에 대해, 이들은 "이런 점에서 본다면 박근혜는 민주주의를 훼손하고 국민을 우롱하고 국민의 삶을 파탄 낸 중대 범죄자 임에 틀림없다"며 "이런 박근혜는 사면대상에서 반드시 제외되어야 한다"고 했다.

열린사회희망연대는 "문재인 정권은 우리 국민들의 힘으로, 촛불의 힘으로 만들어진 정부이다"며 "그런 문 정권이 박근혜 사면으로 국민통합을 논하는 것은 어불성설이며, 촛불 국민을 배신하는 행위이다"고 했다.

열린사회희망연대는 "적폐청산과 사회대개혁을 염원하며 겨울 바람 속에 촛불을 들었던 것에 대한 유린 행위이다"며 "이런 촛불정신에 위배되는 박근혜 사면은 반드시 철회되어야 한다"고 촉구했다.

24일 민주노총 경남본부는 "박근혜 사면, 누구도 경험해보지 못한 나라"라고, 진보당 경남도당은 "촛불혁명에 대한 비겁한 배신, 공정과 정의를 말할 자격 없다"는 제목의 논평을 냈다.

적폐청산과 민주사회건설 경남운동본부도 논평을 통해 "국정농단 민주유린 책임자, 박근혜의 특별사면을 반대한다"고 했다.

경남지역 시민사회단체들은 2016년 11월 '박근혜 퇴진 경남운동본부'를 구성해, 2017년 3월까지 창원광장에서 모두 18차례에 걸쳐 "박근혜 퇴진 경남시국대회"를 열었다. 이후 '박근혜 퇴진 경남운동본부는 '적폐청산과 민주사회건설 경남운동본부'로 바뀌었다.

댓글15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오마이뉴스 부산경남 취재를 맡고 있습니다.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