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문재인 대통령이 지난 20일 청와대 영빈관에서 열린 확대 국민경제자문회의에 참석, 발언하고 있다.
 문재인 대통령이 지난 20일 청와대 영빈관에서 열린 확대 국민경제자문회의에 참석, 발언하고 있다.
ⓒ 연합뉴스

관련사진보기

 
문재인 대통령은 25일 성탄절을 맞아 "우리는 빛을 향해 나아가고 있다. 세상이 더 따뜻해지도록 노력하겠다"면서 "코로나로 고통받는 모든 분들, 특히 가족을 떠나보낸 분들과 병상에 계신 분들께 위로의 마음을 전한다"고 밝혔다. 

문 대통령은 이날 아침 자신의 트위터·페이스북에 "사랑과 온기를 나누는 성탄절"이라면서 이같이 전했다. 

이에 앞서 문 대통령은 "예수님은 세상의 가장 낮은 곳으로 오셨다"며 "이웃이 아프진 않은지, 밥은 드셨는지, 방은 따뜻한지 살펴보는 이들의 손길이 예수님의 마음일 것"이라고 성탄절을 기념했다. 

이어 과거 우리나라에서 성탄절을 기념하던 초기 일화를 소개하면서 이날의 의미를 되새겼다. 

문 대통령은 "1897년 12월 25일, 정동 예배당은 '빈한한 사람과 병든 이들'을 위해 헌금을 거뒀다"고 했고, "1921년 성탄절에는 충북 영동의 한 의사가 '병자의 진찰과 약품'을 무료로 베풀었다"고 설명했다. 이어 "이듬해 이화학당 학생들은 러시아와 만주 동포들에게 천여 벌의 옷을 만들어 보냈다"면서 "이 땅에 예수님이 오시며 우리의 마음은 더 따뜻해졌다"고 소개했다. 

끝으로 문 대통령은 "서로를 보듬어 주고, 서로에게 희망이 되는 성탄절이 되길 바란다"고 글을 맺었다. 
 
문재인 대통령이 25일 성탄절을 맞아 자신의 SNS에 메시지를 전했다.
 문재인 대통령이 25일 성탄절을 맞아 자신의 SNS에 메시지를 전했다.
ⓒ 청와대 제공

관련사진보기


댓글5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뉴스는 기억되지 않는다. 그러나 진실이 담긴 뉴스는 공감의 힘으로 전해지고 가치를 남긴다.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