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지난 7월 20일 서울구치소에 수감 중인 박근혜 전 대통령이 지병 치료차 입원하기 위해 서울 서초구 서울성모병원으로 들어서고 있는 모습.
 지난 7월 20일 서울구치소에 수감 중인 박근혜 전 대통령이 지병 치료차 입원하기 위해 서울 서초구 서울성모병원으로 들어서고 있는 모습.
ⓒ 연합뉴스

관련사진보기


문재인 대통령이 전직 대통령 박근혜씨를 사면하기로 하자 박씨의 고향인 대구경북(TK)에서도 엇갈린 반응이 나왔다.

국민의힘 등 보수 정치권에서는 환영의 뜻을 나타냈지만 진보 정치권과 시민단체들은 "촛불시민을 기만했다"며 비판하고 나섰다.

국민의힘 대구시당은 보도자료를 통해 "박 전 대통령이 오랜 수감 생활로 인한 지병으로 건강이 매우 좋지 않은 것으로 알려졌는데 하루 빨리 건강을 회복하시길 기원한다"며 "문 대통령은 이명박 전 대통령에 대한 사면도 국민통합 차원에서 조속히 결단해 달라"고 촉구했다.

이철우 경북도지사는 "기회가 될 때마다 박근혜 대통령과 이명박 대통령 두 분의 사면을 이야기했다"며 "많이 늦은 감이 있지만 박 대통령의 사면을 진심으로 환영한다"고 말했다.

이 지사는 "그동안 세계적으로 찾아볼 수 없는 전직 대통령 2명의 구속이라는 부끄러운 일로 대한민국의 국격이 많이 추락하고 국론이 분열되어 결국은 국민만 피해를 입었다"면서 "이제는 국민 대통합의 시대로 가야 한다. 그러기 위해서는 이명박 대통령도 조속히 사면돼야 한다"고 강조했다.

더불어민주당 대구시당은 "박근혜 전 대통령의 사면을 반대하는 분들의 마음 또한 모르는 바 아니며 아쉬움이 존재한다"고 말했다.

이어 "이러한 결정을 내리기까지 문재인 대통령께서 안고 계셨을 고뇌의 크기 또한 헤아릴 수 없을 만큼 깊고 무거웠으리라 생각된다"며 "대통령의 힘든 결정을 존중한다"고 덧붙였다.

하지만 진보 정치과 시민단체들은 "촛불시민을 기만했다"며 "정의와 공정의 시대정신을 저버린 반역사적 처사"라고 비판했다.

정의당 대구시당은 논평을 통해 "문재인 대통령은 4대 부패범죄 사면 제한을 약속한 바 있다"며 "이번 박근혜씨 사면 소식은 문재인 대통령의 국정철학에 부합하지도 않고 옳지도 않다"고 지적했다.

한민정 정의당 대구시당위원장은 "문재인 정부는 국민통합 명분으로 촛불시민을 기만하고 있다"며 "촛불로 이뤄낸 민주주의 성취 앞에 국민적 동의도 구하지 않는 박근혜씨 사면을 반대한다"고 말했다.

진보당 대구시당은 "문재인 정부의 박근혜 사면 결정은 촛불 민심을 정면으로 배신하는 행위"라며 "대통령의 고유한 권한인 사면권을 어설픈 통합의 논리에 부쳐 정치적 흥정의 수단으로 전락시킨 결과 앞에 비통함을 느낀다"고 했다.

대구참여연대는 성명을 통해 "촛불시민들과 함께 사상 초유의 국정농단과 권력비리를 심판하고 박 전 대통령을 탄핵했던 우리는 이 같은 결정을 용납할 수 없다"며 "박근혜 사면은 정의와 공정, 평등의 시대정신을 저버린 반역사적 처사이기 때문"이라고 강조했다.

대구참여연대는 "특히 대구경북 시민들은 민주주의를 짓밟고 인권을 유린했던 박정희, 전두환, 노태우 등 전직 대통령들과 부역 인물들을 단죄하지 않고 쉽게 관용했을 때 어떤 일이 벌어졌는지 분명히 보아왔다"면서 "박근혜 사면은 정의롭지도 공정하지도 않은 잘못된 정치적 처분으로 강력히 규탄한다"고 밝혔다.

전교조 대구지부 역시 박씨의 사면을 '촛불혁명에 대한 배신'이라고 비판했다. 전교조는 "적폐청산을 하랬더니 적폐의 주범을 사면하며 촛불혁명을 배신하는 문재인 정부에 분노한다"고 말했다.

전교조는 "박근혜로 인해 전교조가 감당해야 했던 법외노조 탄압의 세월만 해도 7년이고 법외노조로 해고당한 교사들만 34명이었다"며 "촛불혁명의 심판 대상인 박근혜는 감옥에 있어야 한다. 박근혜 사면을 절대 용납할 수 없다"고 강조했다.

댓글3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대구주재. 오늘도 의미있고 즐거운 하루를 희망합니다. <오마이뉴스>의 10만인클럽 회원이 되어 주세요.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