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울산 ㈜태성환경연구소와 경상국립대학교가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울산 ㈜태성환경연구소와 경상국립대학교가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 경상국립대학교

관련사진보기

 
울산 ㈜태성환경연구소(회장 윤기열)가 경상국립대학교(총장 권순기)와 '공동연구·상생발전 업무협약'을 맺고 대학발전기금 1억원을 출연했다.

경상국립대는 24일 오후 가좌캠퍼스 본관 접견실에서 업무협약 체결과 함께 대학발전기금 1억원 기탁식을 가졌다고 밝혔다.

업무협약을 통해 태성환경연구소와 경상국립대는 '미래형 차세대 센서', '스마트 농업', '미생물 연구' 등에 있어 서로 필요한 지식과 정보를 교류함으로써 전문 인력 양성을 해나가기로 했다.

윤기열 회장은 "지역의 대학이 잘 되어야 지역 산업도 성장하며, 나라가 발전한다"라고 말했다.

권순기 총장은 "미래형 차세대 센서 기술은 전기자동차, 수소자동차를 넘어 도시형 항공 이동형(모빌리티) 사업에도 필수적인 기술이 될 것이다"라며 "더욱 훌륭한 인재를 양성함으로써 그 은혜에 보답할 것을 약속드리며, 교육과 연구를 향한 큰 사랑에 감사드린다"라고 말했다.

1997년 창립한 태성환경연구소는 악취와 관련한 다양한 연구로 고기능성 탈취제품 개발, 악취·유해물질 원인 분석 등에서 성과를 내고 있다.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오마이뉴스 부산경남 취재를 맡고 있습니다.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