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박근혜씨가 지난 2019년 9월 16일 오전 서울 서초구 서울성모병원에서 어깨수술을 받기 위해 호송차량에서 내리고 있다.
 박근혜씨가 지난 2019년 9월 16일 오전 서울 서초구 서울성모병원에서 어깨수술을 받기 위해 호송차량에서 내리고 있다.
ⓒ 이희훈

관련사진보기

 
주요 외신이 문재인 정부의 박근혜씨 특별사면 및 복권 결정을 보도하며 내년 3월 대선에 영향을 끼칠 것이라고 전망했다.

AP통신은 "과거 권위주의 지도자였던 박정희 전 대통령의 딸이자 한국 최초의 여성 대통령인 박 전 대통령이 감옥에서 장기간 수감 중이었다가 한국 정부로부터 특별 사면을 받았다"라고 보도했다.

그러면서 "과거 불행한 역사를 딛고 온 국민이 대화합을 이루어 코로나19 확산과 그로 인한 범국가적 위기를 극복하고, 미래를 향해 새로운 걸음을 내딛는 계기를 마련하기 위한 결정"이라는 박범계 법무부장관의 발표 내용을 전했다.  

영국 BBC는 "박 전 대통령은 오랜 측근인 최순실과 공모에 대기업들이 최씨가 운영하는 재단에 자금을 제공할 것을 압박했고, 최씨에게 대통령 기밀문서도 유출했으나 줄곧 혐의를 부인해왔다"라고 소개했다. 이어 "문재인 대통령은 박 전 대통령 사면에 대해 부정적인 입장을 지켜왔기 때문에 이번 사면 결정은 의외의 발표(surprise announcement)"이라고 분석했다.

영국 유력 일간지 <가디언>은 "박 전 대통령의 혐의는 한국에서 전국적인 분노의 물결을 일으켰고, 당시 박 전 대통령의 지지율은 사상 최저인 4%까지 떨어졌었다"라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국민의힘 지지자를 비롯한 보수 성향 유권자들에 대한 박 전 대통령의 영향력을 고려할 때 이번 사면 결정은 불과 3개월 앞으로 다가온 한국 대선에도 영향을 끼칠 수 있다"라고 전망했다.

일본 <산케이신문>도 "한국 여당인 더불어민주당 지지자들을 중심으로 박 전 대통령 사면에 대한 반발이 크다"라며 "내년 3월 한국 대선 결과에도 영향을 줄 것으로 보인다"라고 전했다.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