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오마이뉴스의 모토는 '모든 시민은 기자다'입니다. 시민 개인의 일상을 소재로 한 '사는 이야기'도 뉴스로 싣고 있습니다. 당신의 살아가는 이야기가 오마이뉴스에 오면 뉴스가 됩니다. 당신의 이야기를 들려주세요.】

ⓒ 완도신문

관련사진보기


요즘 기업경영 중에는 사회책임투자인 사회적 윤리적 가치를 반영하는 ESG 투자방식이 떠오르고 있다.

무조건 돈만 벌면 된다는라는 사고방식에서 벗어나 사회적 책임을 가지고 사회적· 윤리적 가치를 반영하는 ESG 경영. 

이러한 맥락에서 완도↔ 제주간 해저케이블 공사 업체 LS전선에서 완도군과 상생발전 모델로 삼고자 지난 21일 완도군청을 방문한 가운데, 관련 부서와 미팅을 갖고 앞으로 현장 검증, 계획수립, 인허가 등 세부 실행계획을 세워 추진하기로 했다.

김성수 경제교통과장은 "이제는 소비자들 또한 무조건 싸고 좋은 제품이나 서비스를 선택하던 이전의 단순한 방식에서 벗어나 기업이 장기적인 관점에서 지속가능한 환경과 사회를 생각하고 이에 기여하며 경영하는지를 선택이나 투자의 관점에서 중요한 지표로 삼게 되었는데, 완도군 사업에 참여하고 있는 LS전선이 군과 함께 ESG 경영을 함께하겠다고 밝혀와 감회가 새롭다"고 전했다. 

이날 자리에 함께한 실과장들 또한 완도군은 바다환경을 기반으로 해양치유를 선도하는 지역이므로 이러한 LS전선의 ESG경영은 단비같은 소식으로 일회성이 아닌 장기적으로 추진되길 희망했다.

덧붙이는 글 | 이 기사는 완도신문에도 실렸습니다.


태그:#완도신문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완도신문은 1990년 9월 자본과 권력으로부터 자유롭고, 참 언론을 갈망하는 군민들의 뜻을 모아 창간했다. “진리는 반드시 따르는 자가 있고 정의는 반드시 이루는 날이 있다”는 사훈을 창간정신으로 자본과 권력으로부터 자유로운 언론의 길을 걷고 있다.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