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섬진강 남도2대교 건설 예정지.
 섬진강 남도2대교 건설 예정지.
ⓒ 하동군청

관련사진보기

 
경남 하동군 악양면과 전남 광양시 다압면을 연결하는 '남도2대교'가 건설된다. 하동 화개면과 구례 간전면을 잇는 섬진강의 남도대교에 이어 짓는 것이다.

하동군은 경상도와 전라도를 잇는 섬진강의 남도2대교 실시설계 용역비 국비 3억원을 확보했다고 24일 밝혔다.

하동군은 "다리 건설을 위해 경남도와 중앙부처, 국회 등을 지속적인 방문해 건의해 왔다"며 "2020년 국토교통부 남해안권발전종합계획 핵심사업에 반영된데 이어 내년 예산에 반영됐다"고 밝혔다.

남도2대교는 하동 악양면 평사리∼광양 다압면 고사리를 잇는 총길이 350m, 폭 13.5m 왕복 2차로 198억원의 사업비가 투입된다.

이 다리는 2022년 12월까지 실시설계 용역을 거쳐 2023년 1월 본격적인 공사에 착수해 2024년 12월 완공 계획이다.

현재 섬진강 양안간 설치된 섬진교∼남도대교 간격은 20.4㎞로, 전국 국가하천 평균 교량 간격인 8.1㎞를 크게 상회하고 있다.

하동군은 "섬진강 양안 주변의 대표 축제인 하동 벚꽃축제, 광양 매화축제, 구례 산수유축제와 주변 관광지의 연중 관광객이 547만명에 달하나 부족한 기반 시설로 인해 봄철 축제기간에는 극심한 차량통행 지체로 교통이 마비될 정도"라고 했다.

남도2대교가 건설되면 하동~광양 차량 이동거리 14.7㎞, 이동시간 11분으로 단축된다.

하동군은 "교통불편 해소는 물론 경남도와 전남도의 지역경제 활성화와 섬진강 유역의 우수한 경관과 역사, 관광 및 문화지원 활용을 통한 동서화합, 섬진강 예술의 시너지 효과가 기대된다"고 했다.

남도대교는 2003년 하동 화개면 탑리∼구례 간전면 운천리 358m로 가설돼 영호남 화합의 상징물로 자리 잡았다.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오마이뉴스 부산경남 취재를 맡고 있습니다.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