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정의용 외교부장관이 22일 열린 '오미크론 외교장관 화상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정의용 외교부장관이 22일 열린 "오미크론 외교장관 화상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 외교부제공

관련사진보기

 
정의용 외교부장관이 미국이 주최하는 오미크론 국제회의에서 세계 각국의 공평한 백신 접근권 보장이 필요하다고 역설했다.

안토니 블링컨 미국 국무장관은 22일 오전(우리시간) '오미크론 대응 외교장관 화상회의'를 주최했다. 이 회의는 전세계적으로 급속히 확산하고 있는 오미크론 변이에 대한 정보를 공유하고 관련 대책을 협의하기 위한 것으로 우리나라를 포함해 10여개국 외교장관과 아프리카연합(AU) 및 유럽연합(EU) 대표 등이 참석했다.

미 국무부는 대변인 명의 보도자료를 통해 이날 참석자들이 오미크론 변이의 이해를 위해 정보를 교환하고 국제적 대응을 조율했다고 밝혔다. 특히 블링컨 장관은 남아공과 보츠와나 등 오미크론 초기 발견국 과학자들의 신속한 정보 공유에 감사를 표하고 "이같은 투명성이 포괄적, 국제적 보건 안보의 핵심"이라고 말했다.

각국은 이날 오미크론 변이의 중증도와 전염성, 가용한 치료법 등 초기 대응법 등에 대한 정보도 상호 공유했다.

블링컨 장관은 이어 "각종 변이 바이러스의 잇단 등장은 코로나19 팬데믹의 종식을 위한 노력을 서둘러야 하는 필요성을 강조한다"며 참가국들에게 국내외적인 노력을 배가할 것을 요청했다.

정의용 장관은 이 자리에서 "우리 정부는 국내적으로 오미크론 확산 방지와 전반적인 코로나19 억제를 위해 우선적으로 고령층을 대상으로 한 백신 추가접종과 18세 이하 청소년층 백신 접종을 독려·시행 중이며, 임시 입국 규제 및 사회적 거리 두기 강화와 함께 의료 역량 확충 조치를 취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정 장관은 또한 코로나19 극복을 위해서는 공평한 백신 접근성 확보가 필요함을 강조하고, 이를 위해 우리나라가 내년도에 코백스 선구매공약메커니즘(COVAX AMC)에 1억달러, 그리고 아프리카연합과 공조 하에 아프리카에 1500만 불을 기여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