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김진부, 유계현, 장규석 경남도의원은 12월 21일 진주시청에서 기자회견을 열었다.
 김진부, 유계현, 장규석 경남도의원은 12월 21일 진주시청에서 기자회견을 열었다.
ⓒ 경남도의회

관련사진보기

 
진주가 지역구인 김진부·유계현·장규석 경남도의원은 "경남도청 이전만이 메가시티의 성공을 담보한다"고 했다.

김 의원을 비롯한 의원들은 21일 진주시청 브리핑실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현재 창원에서 있는 '경남도청의 진주 이전'을 주장했다.

지난 14일 열린 경남도의회 정례회 본회의에서 "부울경 시도의회 상호협력 공동결의안"이 통과되었다. 재석 의원 45명 가운데 찬성 28명과 반대 16명, 기권 1명이다. 부산·울산시의회는 같은 '공동결의안'이 만장일치로 통과되었다.

김 의원을 비롯한 의원들은 "서부 경남 발전대책 없는 부울경 메가시티 사업은 서부경남을 더욱 황폐하게 만들 뿐만 아니라, 도지사 공석 상태에서의 무리한 추진이 오히려 도민들의 민의에 배치되며 책임정치 원리에도 위배된다"고 했다.

이들은 "근 100년 만에 진주로 도청을 환원하고 서부경남의 새로운 활력을 불러일으키기 위해서라도 진주로의 도청 이전은 반드시 필요하다"고 했다.

'도청 환원'에 대해, 이들은 "부울경 메가시티의 4대 축이 바로 부산, 울산, 창원, 진주인데 진주를 비롯한 서부 경남 일대의 획기적인 발전 대책이 바로 도청 이전이다"고 했다.

또 이들은 "만약 진주로 도청이 이전된다면 상대적으로 행정기관이 전무 한 김해, 양산 지역에 동부청사를 신설해서 다양한 행정 수요를 처리케 할 수 있다"고 했다.

이어 "김해, 양산 지역은 아직까지 부산과 울산의 경계에서 법원을 비롯한 다양한 행정기관이 부산과 울산의 관할을 받고 있어 동부청사의 신설로 이러한 불합리함을 바로잡을 수 있다"고 덧붙였다.

그러면서 이들은 "국가 차원에서 균형발전을 도모하는 것도, 지역 차원에서 균형발전을 추진하는 것도 모두 같은 국민으로서, 또한 같은 지역 주민으로서 요구되는 동일한 수준의 복리를 제공하기 위함이다"고 했다.

이들은 "진주로의 도청 이전은 낙후된 서부경남을 발전시킬 기폭제가 되어 명실상부한 부울경 메가시티의 성공을 담보할 뿐만 아니라 김해·양산의 부족한 행정기관 설립을 촉진하게 된다"고 했다.

댓글1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오마이뉴스 부산경남 취재를 맡고 있습니다.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