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선 후보가 21일 서울 중구 정동1928 아트센터에서 '정의란 무엇인가'의 저자 마이클 샌델 하버드대 교수와 '공정과 정의'를 주제로 화상 대담을 하고 있다.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선 후보가 21일 서울 중구 정동1928 아트센터에서 "정의란 무엇인가"의 저자 마이클 샌델 하버드대 교수와 "공정과 정의"를 주제로 화상 대담을 하고 있다.
ⓒ 남소연

관련사진보기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가 아들 취업문제로 자진사퇴한 김진국 청와대 민정수석비서관을 두고 "공직자로서 국민 눈높이에 맞춰 책임지는 자세"라며 "바람직하다"고 21일 말했다. 

공교롭게도 이날 이재명 후보는 정동 1928센터에서 <공정하다는 착각> 등을 쓴 마이클 샌델 하버드대 교수와 '대전환의 시대, 대한민국은 어떻게 공정의 날개로 비상할 것인가'란 주제로 온라인 대담을 나눴다. 이후 취재진의 질문에 그는 "민정수석? 사퇴했어요?"라고 되물은 뒤 "국민들께서 공직자들, 공직자 가족에게 기대하는 바가 매우 높고 엄격해졌다고 생각한다. 공직자로서 국민이 기대하는 바에 따라 눈높이에 맞춰 책임지는 자세다. 바람직하다"고 했다.

이 후보는 샌델 교수와 대화를 나누며 '공정 담론'에 관한 생각도 털어놨다. 그는 "청년세대는 작은 기회를 놓고 많은 사람들이 경쟁을 하니 경쟁에서 탈락하는 것이 생존의 문제가 되어버렸다"며 "정말 공정성에 대한 열망이 높아지고, 불공정에 대해 더 많이 분노해서 오로지 시험 본 최종 결과만으로 결과를 내야지 왜 소수나 약자를 배려하느냐는 생각에 빠지게 된 것 같다"고 했다. 이 맥락에서 할당제 등을 폐지하자는 주장은 "매우 위험한 생각"이라고도 평했다.

이어 "나는 기회가 많은 수도권에서, 누군가는 저발전상태 지방에서 태어나는 상태에서 대학에 들어가거나 취직을 할 때 동등하게 기회를 누렸다고 할 수 있을까? 저는 (그 주장에) 전혀 공감하기 어렵다"며 "결국 힘든 곳을 더 많이 배려하는 게 정치의 역할"이라고 했다. 샌델 교수는 "제가 한국을 방문했을 때 젊은이들이 불평등과 불공정의 해결에 관한 커다란 갈증이 있다는 것을 목격했다"며 "한국 사회 구성원들이 이런 문제를 함께 논의할 수 있길 바란다"고 화답했다.

한편 이재명 후보는 윤석열 후보와 국민의힘을 향해 "대통령 선거는 미래지향적 투표가 돼야 하는데, 과거로 돌아가는 퇴행적 정쟁이 너무 심하다는 생각이 든다"며 "과거의 흠을 서로 찾아내 공격하는 네거티브전에 집중하는 건 바람직하지 않다"고 말했다. 그는 다시 한번 "윤 후보께서 김종인 총괄위원장 또는 이준석 대표 뒤쪽으로 자꾸 피하지 마시라"며 "윤 후보는 '법정토론 외에는 하지 않겠다'던데 그렇게 하시면 안 된다. 그 말은 거둬주시길 부탁드린다"고 덧붙였다.

[관련기사]
사임한 김진국 민정수석 "아들의 부적절 처신은 저의 불찰" http://omn.kr/1whup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오마이뉴스 정치부. sost38@ohmynews.com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