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올해 국민들의 문학 독서율 43%, 평균 문학 독서량 2.3권인 것으로 나타났다. 또 문학도서 구매 경험률은 34%, 평균 구매량 1.3권이었다.

문화체육관광부는 한국문화관광연구원과 함께 2020년을 기준으로 '2021 문학 실태' 조사 결과를 21일 발표했다.

이번 조사는 문학인 2,026명, 만 15세 이상 일반 국민 2,000명, 전국 106개 문학관, 전국 202개 문학단체를 대상으로 온라인을 통해 2021년 9월 28일부터 11월 16일까지 진행했다.
  
국민 문학향유 실태조사 결과
 국민 문학향유 실태조사 결과
ⓒ 문체부

관련사진보기



조사 결과, 지난 2020년 국민의 43%가 문학 독서 경험이 있었고, 평균 문학 독서량은 2.3권이었다. 연령대가 낮을수록, 월평균 소득이 많을수록 독서 경험률이 높게 나타났다.

문학 독서 경험의 매체별 비율은 '종이책'이 40.9%로 가장 높았으며 '전자책'이 10.9%, '소리책(오디오북)'이 5.2%였다. 전자책은 10대, 20대가 60대 이상보다 10배 이상 높게 나타났다.

문학도서 구매 경험이 있는 국민은 34%였다. 학력이 높을수록 구매 비율이 높았다. 평균 구매량은 1.3권으로, 전년 대비 문학도서 구매량이 '감소했다'는 응답(29.9%)이 '증가했다'는 응답(10.3%)보다 약 3배 많은 것으로 드러났다.
 
국민 문학향유 실태조사 결과
 국민 문학향유 실태조사 결과
ⓒ 문체부

관련사진보기



문학인들이 창작하는 분야는 '시'가 39.6%로 가장 많았다. '소설'은 24.2%, 수필은 12.6%로 그 뒤를 이었다. 출판 매체는 '종이책'이 89.3%로 가장 높은 비중을 차지했고 연령대가 낮아질수록 '전자책'과 '인터넷 콘텐츠' 활용 비중이 높아지는 것으로 나타났다.

문학 작가 외의 직업을 보유하고 있다는 응답 비율은 58%로 전업 작가라고 응답한 비율 42%에 비해 높았다. 전업 작가의 경우에도 29%가 창작활동 외 경제활동을 한 경험이 있다고 응답했다.

창작활동 외 경제활동을 한 이유로는 '경제적 어려움'이 75.2%로 1순위를 차지했다. 조사에 참여한 문학인의 86%는 문학 활동을 통해 100만 원 이하의 수입을 얻고 있다고 응답했다.

문체부 정책 담당자는 "문학계 현황을 자세히 파악한 이번 조사를 향후 문학진흥정책 수립과 시행의 기초자료로 활용할 계획"이라며 "문학관, 문학단체 등 현장의 목소리를 반영해 더욱 실효성 있는 문학진흥정책을 수립하도록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시민기자들과 함께 상식적인 사회를 만들고 싶은 오마이뉴스 기자입니다. 10만인클럽에 가입해서 응원해주세요^^ http://omn.kr/acj7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