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가 20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공개한 휴대전화 캡처 이미지. 조수진 중앙선거대책위원회 공보단장이 한 기자에게 '이준석 황당한 이유로 난동, 정신 건강 우려된다, 지금이라도 사퇴시켜야'라는 제목의 유튜브 링크를 문자메시지로 보낸 정황이 담겨있다.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가 20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공개한 휴대전화 캡처 이미지. 조수진 중앙선거대책위원회 공보단장이 한 기자에게 "이준석 황당한 이유로 난동, 정신 건강 우려된다, 지금이라도 사퇴시켜야"라는 제목의 유튜브 링크를 문자메시지로 보낸 정황이 담겨있다.
ⓒ 이준석

관련사진보기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가 중앙선거대책위원회 공보단장을 맡고 있는 조수진 의원이 기자들에게 자신을 비방하는 유튜브 영상을 공유했다며 거취 표명을 요구했다. 사실상 선대위에서 나가라는 뜻으로 보인다. 이날 오전 불거진 국민의힘 비공개회의 고성 사태가 저녁 때까지 수습되기는 커녕 오히려 확대되는 형국이다.

이 대표는 20일 페이스북에 글을 올려 "도대체 조수진 공보단장은 왜 공보 업무에 집중 못하고 이준석의 정신건강을 걱정하는 '가로세로연구소' 링크를 복수의 언론인들에게 전송하고 계신가"라며 "본인이 직접 이런 방송 찾아보고 전송하고 있을 만큼 선대위 업무가 한가한가"라고 강하게 질타했다. 

그러면서 이 대표는 휴대전화 화면 캡처 이미지를 공개했다. 조 단장이 '이준석 황당한 이유로 난동, 정신 건강 우려된다, 지금이라도 사퇴시켜야'라는 제목의 유튜브 링크를 누군가에게 문자메시지로 보낸 정황이 담겨있었다. 

이 대표는 "퇴근도 못하고 사무실에 앉아서 업무 보다가 이런 이야기를 접하면 얼마나 황당하겠나. 언론인들도 얼마나 당혹스러우면 이렇게 알려오겠나"라며 "게다가 아침에 사과하고 저녁에 도발하는 건 어떻게 받아들여야 하나"라고 불편한 감정을 숨기지 않았다. 

이어 "후보의 활동을 알리고 상대의 부적절한 의혹 제기에 대응하기 위해 일해야지, 이게 뭔가"라며 "그냥 알아서 거취표명하라"고 했다. 이는 선대위 직책을 그만두라는 의미로 보인다.

오전에 터진 내분, 수습은 커녕 더 확대... 윤석열 "정치 하다 보면 생각 다를수도" 방관
 
국민의힘 선대위 공보단장을 맡고 있는 조수진 의원이 20일 이준석 대표를 비방하는 영상을 기자들에게 배포해 파문이 일고 있다. 사진은 지난 10월 1일 서울 서초구 대법원에서 열린 국회 법제사법위원회의 대법원(법원행정처), 사법연수원 등에 대한 국정감사에서 질의하고 있는 조 의원.
 국민의힘 선대위 공보단장을 맡고 있는 조수진 의원이 20일 이준석 대표를 비방하는 영상을 기자들에게 배포해 파문이 일고 있다. 사진은 지난 10월 1일 서울 서초구 대법원에서 열린 국회 법제사법위원회의 대법원(법원행정처), 사법연수원 등에 대한 국정감사에서 질의하고 있는 조 의원.
ⓒ 국회사진취재단

관련사진보기


이 대표와 조 단장은 앞서 이날 오전 선대위 비공개 회의에서 마찰을 일으켰고 끝내 고성이 나오기도 했다. 당시 이 대표가 윤석열 대선후보 배우자 김건희씨 허위경력 의혹 대처에 대한 부정적 보도에 대응하라고 지시하자, 조 단장이 '내가 왜 당신 지시를 받아야 하느냐'는 취지로 맞받았고, 격분한 이 대표가 책상을 강하게 내리치고 퇴장했다. (관련기사 : 비공개 회의 때 고성... 이준석 질책에 조수진 '난 후보 지시만 받는다'http://omn.kr/1whco

윤석열 후보는 이같은 상황에 대해 "정치를 하다 보면 같은 당이나 선거 조직 안에서 생각이 다를 수도 있다. 어떻게 군사작전 하듯이 일사불란하게 하겠나. 그게 바로 민주주의 아니겠나"라고만 언급했다. 

조 의원이 기자에게 공유한 영상은 이날 오전 회의장의 갈등 상황이 이 대표의 잘못 때문이며, 이 대표가 정신적으로 미숙하다고 일방적으로 비난하는 내용이다.
 

댓글72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오마이뉴스 경제부 기자입니다. 010-9403-7847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