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주변에 초가와 기와집이 있고, 좁은 골목길 사이로 초창기 정동제일교회 모습이 우뚝하다. 라틴십자가형 평면이 드러나 보인다.
▲ 초창기 정동제일교회 주변에 초가와 기와집이 있고, 좁은 골목길 사이로 초창기 정동제일교회 모습이 우뚝하다. 라틴십자가형 평면이 드러나 보인다.
ⓒ 정동제일교회.org

관련사진보기

 
박동완의 학구열은 멈추지 않았다.

국치를 겪으면서 위정자들의 행태와 이른바 사회지도층 인사들의 처신을 지켜보았다. 그리고 국민이 근대적인 지식으로 무장해야 국권을 회복할 수 있다는 신념이 더욱 강해졌다.

배재학당 대학부가 폐쇄되면서 1913년 보성전문학교에 입학하여 1~2년간 법률을 공부하였다. 그리고 졸업과 함께 1915년 정동제일교회 본처 전도사(Local Preacher)로 일하고, <기독신보(基督申報)> 창간에 참여하였다.

이즈음 그의 나이 어느덧 만 30세가 되었다. 나라의 사정은 총독의 무단통치가 한국인의 숨통을 조이고 옴짤달싹 못하게 만들었다. 박동완은 1915년의 시점, 30의 나이에 자신이 서야 할 위치를 신중하게 생각하였다. 그동안 배운 학식, 특히 영어와 법률지식으로 괜찮은 일자리를 얼마든지 찾을 수 있었다. 

하지만 그는 망설이지 않고 기독신보사를 택하였다. 한국의 혹독한 현실에서 자신을 지키며 기독인으로서 국민을 계도하는 일터라도 믿은 것이다. 그동안의 신앙생활과 배운 학식으로 충분히 해낼 수 있을 것이란 판단에서였다. 

<기독신보>는 1915년 12월 8일 편집인은 감리교선교사 기의남(奇義男), 발행인은 예수교서회 총무였던 반우거(班禹巨 G.W.Bonwick)의 명의로 조선야소교서회 안에 사무소를 차리고 창간하였다. 체재는 소형 6면 5단으로 매주 수요일 발행하는 주간지였다. 요금은 1장 3전, 6개월 60전이다. 

그는 창간에 참여하여 논설기자ㆍ주필 등에 이어 편집인이 되었다.

"처음에는 편집인 기의남ㆍ발행인 반우거로, 다음에는 사장 하이영, 편집인 조상옥, 발행인 반우거로, 그 다음에는 사장 겸 발행인 허엽, 편집인 박동완으로 교체…." (주석 1)
정동제일교회
 정동제일교회
ⓒ 이홍로

관련사진보기

 
<기독신보>는 당시 유일한 순한글 신문이었다. 박동완이 쓴 창간사의 주요 대목이다. (현대문 정리 - 저자) 

종교계로 말하면 교회를 설립한 지가 날이 많지 못한 교파에서는 신문이며 월보며 잡지도 몇 종류를 발간하여 전도의 방침과 통신의 기관을 이용하되 오직 우리 그리스도교회는 전도한지 수십 광음을 지나온지 오늘날에 이르러니 감리 장로 두 교회에 조선인 목사가 수백 명에 달하고 신도 수십 만이 될지라도 아직까지 교회통신 신문이 완전치 못한 것이 어찌 심히 자탄할 바 아니리오.

아주 없는 것은 아니라 있기는 있지만 구인과 형편의 곤란으로 인하여 발전하지 못한 것인데 그 이유를 들어 말하면 간악한 힘과 미개한 방침을 각 자치제도로만 쓰고 공동연합하지 못하는 일이니 아무 일이든지 살펴본 후에 경험이 생기고 진보할 시 방략이 나는 것은 고금의 통상이치로다.

감리 장로 두 교회가 연합하여 한 신문을 출판하기를 협동하여 신문 명칭은 기독신보라 하고 사무소는 경성 종로 조선예수교 서회상 안에 주설하고 주무와 편집을 상당히 계획하여 광고로 배달하니 각 가정과 해외에 계신 사랑하는 형제자매 제씨들은 어디서든지 찬성하자며 신면목으로 환영 구독하시기를 믿고 바라는 바 올시다.

신보의 내용 사실과 감리 장로 두 교회의 확실한 통신과 주일학교에서 배울 긴요하고 참고할만한 설명과 동서양 유명한 격언과 합당한 광고와 아름다운 기사와 종교소설 등이 몇 가지 종류인데 기사에서는 언한문(諺漢文) 난을 두고 고명한 학자 제씨들의 그리스도교 종교에 터를 삼고 글 지은 것은 환영하오며 유명한 강사와 성경 연구한 오묘한 방법을 몇 호에 얼마씩 내어 믿음의 활동력을 배양하기로 힘써 주의하오며 농업에 대하여 필요한 설명을 함과 더불어 생활문제에 큰 도움이 되게 하겠나이다. 

정치상에 관계되는 말이던지 누구를 막론하는 평담이던지 누구를 논박하는 것과 논봉(論鋒)이던지 이것저것 몇 가지에 대해서는 결단코 붓을 느리지 않키로 작정하고 예수그리스도의 산상보훈하신 여덟가지 복과 사도바울의 서신 중에 성신의 아홉가지 의미를 터와 제목의 요의로 삼고 본보 편집 책임에 최선을 다하겠나이다. (주석 2)

박동완은 기독신보사에서 주필ㆍ편집인 등을 역임하면서 1919년 3ㆍ1혁명에 참여하여 구속되기 직전까지, 그리고 출감한 이후에 다양한 장르의 글을 여러 필명으로 집필하였다. 

<기독신보>는 일제에 의한 무단통치 시절 한글로 발행된 신문이 전무하던 끝에 1915년 창간된 유일한 한글신문이었다. 박동완은 기독신보사에 입사해서 3ㆍ1운동 민족대표 33인으로 감옥에 수감되기 직전까지 실질적 주필 겸 편집인으로 활동하였다.

박동완은 자신의 사상과 감정을 언론에 활발하게 풀어내었다. 그는 기독신보사 재직 당시 다양한 장르의 글을 여러 필명으로 게재하였다. 특히 주일학교는 그가 애정을 가지고 직접 관여하였던 교회기관으로 <기독신보>에는 "주일학교"라는 고정란이 별도로 마련되어 있어 이곳을 통해 자신의 글을 연재하기도 하였다. 또한 <주일학계>라는 잡지를 통해서도 적극적으로 자신의 생각을 표출하였다. (주석 3)


주석
1> 윤춘병, <한국기독교신문ㆍ잡지 100년사(1885~1945)>, 116쪽, 한국기독교출판사, 1984.
2> 앞의 책, 116~117쪽.
3> 박재상, 이미선, 앞의 책, 52쪽. 

 

덧붙이는 글 | [김삼웅의 인물열전 / 민족대표 33인 박동완 평전]는 매일 여러분을 찾아갑니다.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군사독재 정권 시대에 사상계, 씨알의 소리, 민주전선, 평민신문 등에서 반독재 언론투쟁을 해오며 친일문제를 연구하고 대한매일주필로서 언론개혁에 앞장서왔다. ---------------------------------------------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