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공사용 펜스 뒤로 보이는 문재인 대통령 사저.
 공사용 펜스 뒤로 보이는 문재인 대통령 사저.
ⓒ 양산시민신문

관련사진보기

 
내년 5월 문재인 대통령 퇴임에 맞춰 진행 중인 사저 공사가 막바지에 이르는 가운데, 사저 외관이 모습을 드러냈다.

경남 양산시 하북면 일부 주민 반대로 지난 4월 공사를 잠시 중단하는 등 진통을 겪었던 지산리 평산마을 문 대통령 사저는 최근 지붕과 외부 공사가 마무리 단계에 접어들었으며 내부 공사를 진행 중이다.

건축 전문가들은 사저에 대해 화려하지 않은 외부마감재와 색상을 사용하는 등 전체적으로 절제된 모습을 보인다고 설명했다. 퇴임 후 정치에 대한 어떤 간섭도 없이 '자연인'으로 돌아가고 싶다는 문 대통령 의도가 엿보인다는 평가도 나온다.

문 대통령 양산 사저는 불과 100여m 남쪽에 유네스코 세계문화유산인 통도사가 있고, 뒤로는 영남알프스 남쪽 끝 명산인 영축산이 자리해 산책과 등산을 즐기기에 최적의 여건을 갖췄다. 또한, 문 대통령 모친 묘가 있는 상북면 천주교 하늘공원에 20여 분이면 도착할 수 있다. 김해 봉하마을까지도 50여 분 정도면 갈 수 있다.

평산마을 한 주민은 "문 대통령이 사저로 인한 논란을 극도로 경계하면서 (사저 인근에) 자신의 편리를 위한 그 어떤 공사도 하지 말라는 당부가 있었던 것으로 안다"고 말했다.

덧붙이는 글 | 이 기사는 양산시민신문에도 실립니다.


태그:#문재인
댓글12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내일을 보는 정직한 눈, 양산의 대표신문 <양산시민신문> 기사제보 및 후원문의 055)362-6767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