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국민의힘 윤석열 대선 후보가 17일 서울 여의도 당사에서 배우자 김건희씨를 둘러싼 각종 논란과 관련해 “국민 여러분께 심려를 끼쳐서 죄송하다”고 사과한 뒤 기자들의 질문을 듣고 있다.
 국민의힘 윤석열 대선 후보가 17일 서울 여의도 당사에서 배우자 김건희씨를 둘러싼 각종 논란과 관련해 “국민 여러분께 심려를 끼쳐서 죄송하다”고 사과한 뒤 기자들의 질문을 듣고 있다.
ⓒ 남소연

관련사진보기


더불어민주당이 배우자 김건희씨의 허위 이력 의혹 등에 관한 해명 없이 "죄송하다"고만 한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 후보를 향해 총공세에 나섰다. "억지 사과"라는 비난에 이어 '대선 후보에서 사퇴'하라는 요구까지 쏟아졌다.

강선우 민주당 선거대책위원회 대변인은 17일 오후 "윤석열 후보가 또 다시 국민을 우롱했다"며 "윤 후보의 사과를 사과로 받아들일 국민은 없다"고 지적했다. 그는 "윤 후보는 (김건희씨의) 허위 경력 사용에 대해 잘못을 인정하지 않은 채, 여론과 당내 압력에 굴복해 마지못해 사과했다"며 "기자들 질문도 제대로 받지 않고 도망가듯 퇴장한 것만 봐도 억지 사과가 분명하다"고 했다.

강 대변인은 "사과의 대상도 모호하다"며 "'이유를 불문하고 논란을 야기한 것 자체만으로'라는 조건이 또 붙었다. 배우자에게 제기된 어떠한 의혹도 인정하지 않았다"고 짚었다. 그는 "기획 공세 운운하며 언론의 명예를 훼손하고, 부인을 감싸려 전국의 13만 시간강사를 폄하했다"며 "하지만 이에 대한 사과는 단 한 마디도 없었다"고 비판했다. 또 "윤 후보는 사과 이후 후속 조치에 대해서도 일체 언급하지 않았다"며 "억지로 '사과한 척 하는 사과'"라고 했다.

김두관 의원은 페이스북글에서 "윤석열 후보는 사과할 것이 아니라 사퇴해야 한다"며 "조국의 내로남불을 심판하고 공정과 법치를 세우겠다는 출마명분이 모두 사라졌다"고 일갈했다. 그는 "여당이든 야당이든, 크든 작든, 조국이든 윤석열이든 묵묵히 법을 지켜온 국민들을 좌절시킨 모든 위선과 거짓은 과거 속에 완전히 묻어버려야 한다"며 "(윤 후보는) 국민이 심판하기 전에 스스로 사과하고 대선판을 떠나야 한다"고 주장했다.

김남국 의원은 김건희씨가 2007년 수원여대에 제출한 한국게임산업협회 재직증명서의 위조 가능성을 거론하며 "윤석열 후보의 상식과 공정의 기준은 '윤로남불'"이라고도 표현했다. 그는 증명서 일련번호와 발급연도, 비슷한 시기 정부에 제출한 문서에 날인된 협회 직인과 재직증명서 직인이 다른 점 등을 꼽으며 "검사 윤석열에게 현재 김씨 의혹은 수사대상일 것이다. 과거의 윤석열과 현재의 윤석열은 다른 사람인가"라고 물었다.

[관련 기사] 
입장 바꾼 윤석열 "심려 끼쳐 죄송"... 의혹은 인정 안 해 http://omn.kr/1wgk6

댓글21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