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지난 17일 오후 2시부터 홍성에 내리기 시작한 눈은 이날 밤늦은 시간까지 내렸다 그쳤다를 반복했다. 도로에 눈이 쌓였고, 제설차량들은 도로 제설 작업에 나섰다.
 지난 17일 오후 2시부터 홍성에 내리기 시작한 눈은 이날 밤늦은 시간까지 내렸다 그쳤다를 반복했다. 도로에 눈이 쌓였고, 제설차량들은 도로 제설 작업에 나섰다.
ⓒ 신영근

관련사진보기

지난 17일 오후 2시경부터 홍성 지역에 많은 눈이 내리면서, 도로와 논밭은 금세 하얗게 변했다.
 지난 17일 오후 2시경부터 홍성 지역에 많은 눈이 내리면서, 도로와 논밭은 금세 하얗게 변했다.
ⓒ 신영근

관련사진보기

올해 들어 가장 추운 날씨를 보이고 있다. 홍성 지역은 17일 오후부터 눈이 내렸으며, 밤 사이에도 내렸다 그치기를 반복하면서 영하의 날씨를 보였다.

홍성군은 17일 오후 2시경부터 본격적으로 많은 눈이 내렸으며. 도로와 논밭은 금세 하얗게 변했다. 특히, 홍성은 이날 오전 강풍·한파주의보가 발효된 가운데, 한낮인 오후 3시임에도 불구하고 전날보다 15도 낮은 영하 5도를 보였다. 하지만, 강한 바람이 불면서 체감온도는 이보다 낮은 영하 10도를 기록했다.

이날 기상청은 오후 6시까지 충남권내륙를 비롯해 충북중·남부, 경상 서부내륙은 곳에 따라 눈이 내릴 것으로 예상했지만, 홍성은 이날 밤늦게까지 간간이 눈이 내렸다. 반면, 영하의 날씨를 보이면서 이날 미세먼지와 초미세먼지는 '좋음' 상태를 보였다.

이런 가운데, 주말인 18일 오전 5시 기준 홍성 지역 기온은 영하 10도로 올해 들어 가장 추운 날씨를 보이고 있다. 가장 추웠던 전날보다 기온은 10도 더 내려갔다.

18일 오전 5시 기준 홍성은 결성면 1.4, 홍동면 1.0 등 대부분 지역에서 1cm 내외의 적은 적설량을 기록했다. 하지만, 17일 낮부터 내린 눈은 밤이 되면서 얼기 시작했다. 홍성군은 제설 차량을 이용해 같은 날 오후부터 염화칼슘과 모래 등으로 제설작업에 나섰다.
 
홍성은 지난 17일 강풍·한파주의보가 발효된 가운데, 오후 3시 기준 전날보다 15도 낮은 영하 5도로 강추위가 이어졌다.
 홍성은 지난 17일 강풍·한파주의보가 발효된 가운데, 오후 3시 기준 전날보다 15도 낮은 영하 5도로 강추위가 이어졌다.
ⓒ 신영근

관련사진보기

지난 17일 오후 5시 기준 결성 1.4, 홍동 1cm 등 대부분 지역에서 1cm 내외의 적설량을 기록하는 등 눈이 계속 내리면서, 제설차량들은 이날 오후부터 도로위 제설작업에 나섰다.
 지난 17일 오후 5시 기준 결성 1.4, 홍동 1cm 등 대부분 지역에서 1cm 내외의 적설량을 기록하는 등 눈이 계속 내리면서, 제설차량들은 이날 오후부터 도로위 제설작업에 나섰다.
ⓒ 신영근

관련사진보기


특히, 17일 오후 3시 30분 보령·서천에 대설주의보가 발효되면서, 폭설로 도로가 통제된 곳도 있었다. 보령시는 "(폭설로)시도 2호 청라 장산-주포 보령 구간과 시도 21호 주산 금암-미산 남심 구간의 교통을 통제하고 우회해줄 것"을 긴급 안내했다.

기상청은 주말인 18일 올해 들어 가장 추울 것으로 예보했다. 그러면서, 18일은 오후부터 밤사이 수도권과 강원내륙·산지, 충청권, 전라권에 비 또는 눈이 내릴 것으로 전망했다.

앞서, 홍성군은 지난 17일 날씨가 갑자기 추워지고 강한 눈바람이 날리면서 "한파, 강설로 인해 안전사고가 우려"된다는 내용의 안전문자를 발송했다. 이어 "보행자 낙상 주의, 수도관 동파 방지, 온열 기구 화재 주의 등 안전에 유의해 달라"고 당부했다. 

한편, 기상청은 충남 서해안의 예상 적설량은 3~8cm로, "눈이 얼어 도로 살얼음이 발생할 가능성이 있다"라면서 "교통안전과 보행자 안전에 각별한 주의"를 당부했다.

다음은 지난 17일 오후 2시부터 홍성에 내리기 시작한 눈 영상이다.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