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국민의힘 윤석열 대선 후보의 배우자 김건희씨가 15일 서울 서초구 자택에서 나와 자신의 사무실로 향하고 있다.
▲ 자택서 나와 사무실 향하는 김건희 씨 국민의힘 윤석열 대선 후보의 배우자 김건희씨가 15일 서울 서초구 자택에서 나와 자신의 사무실로 향하고 있다.
ⓒ 연합뉴스

관련사진보기

 
주가조작 혐의로 구속된 권오수(64) 도이치모터스 회장의 대학원 후배가 대표로 있는 럭스라인(대표 김인호, 라텍스 매트리스 전문기업)이 지난 2012년부터 7년 연속으로 총 1억 원 규모를 코바나콘텐츠 전시에 협찬한 것으로 확인됐다. 

코바나콘텐츠는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후보의 부인 김건희씨가 대표로 있는 전시기획업체다. 김씨는 지난 2009년 코바나콘텐츠 사내이사로 이름을 올린 이후 앤디 워홀전과 샤갈전, 마크 리부 사진전, 반 고흐전, 폴 고갱전, 필립 할스만 사진전(점핑 위드 러브전), 피영전, 마크 로스코전, 르 코르뷔지에전, 알베르토 자코메티전, 야수파 걸작전 등을 제작투자·특별후원하거나 주최·주관했다. 

지난 3일 서울중앙지검 반부패·강력수사2부(부장검사 조주연)는 권오수 회장을 주가조작 혐의(자본시장과금융투자업에 관한 법률 위반)로 구속기소한 바 있다. 특히 권 회장이 지난 2010년부터 2011년까지 이아무개씨와 공모해 도이치모터스 주가를 인위적으로 조종했는데 김건희씨가 그 과정에서 '전주(錢主)'로 참여했다는 의혹을 받고 있다. 

현금 4500만, 입장권 6800만... 권오수-김인호 고려대 경영대학원 선후배
 
럭스나인이 코바나컨텐츠에 지급한 협찬금액 세금계산서.
 럭스나인이 코바나컨텐츠에 지급한 협찬금액 세금계산서.
ⓒ 김의겸 의원실 제공

관련사진보기

  
최근 김의겸 열린민주당 의원실이 문화체육관광부(아래 문체부)로부터 제출받은 자료에 따르면, 럭스나인은 지난 2018년 '문화예술후원우수기관' 인증을 신청하면서 코바나콘텐츠 협찬을 후원실적으로 제출했다. 문화예술후원우수기관 인증제도는 모범적인 문화예술후원사업을 전개하는 국내 기관이나 기업을 심사해 인증하는 제도다. 

럭스나인이 문체부에 제출한 코바나콘텐츠 협찬 실적을 보면, 먼저 럭스나인은 코바나콘텐츠가 기획한 4건의 전시에 4500만 원의 현금을 협찬했다. 마크 로스코전에는 500만 원, 르 코르뷔지에전에는 1000만 원, 알베르토 자코메티전에는 1800만 원을 협찬했다. 이와 함께 자료를 제출할 당시인 2018년에도 1200만 원을 협찬할 것이라고 문체부에 밝혔다. 이는 2018년 말에 열릴 예정이었다가 2019년 5월로 연기된 야수파 걸작전으로 추정된다. 

또한 럭스나인은 코바나콘텐츠의 또다른 전시 5건에 총 3400장의 입장권을 구매했다. 마크 리부전과 필립 할스만 사진전에 각 300장, 마크 로스코전에 500장, 르 코르뷔지에전에 1000장, 알베르토 자코메티전에 1300장의 입장권을 구매했다. 입장권이 장당 2만 원이었다는 점을 감안하면 입장권 구매금액은 총 6800만 원에 이른다. 

흥미로운 사실은 럭스나인의 김인호(61) 대표와 권오수 회장이 고려대 경영대학원(MBA) 선후배 사이라는 점이다. 권 회장은 72기, 김 대표는 76기다. 두 사람은 지난 2017년 11월 창간한 고려대 경영대학원 동문회보인 < korea MBA >의 창간 기금을 후원했다. 창간호에서는 권 대표가 커버 스토리(표지) 인물로 실렸고, 김 대표는 글을 기고했다.

두 사람의 이러한 관계에 주목하고 있는 김의겸 의원은 "주가조작 혐의로 구속된 권오수 회장과 친분이 있는 회사의 협찬 사실이 또다시 발견된 것은 우연히 아니다"라며 "럭스나인뿐만 아니라 비마이카, 뿅카, 로이코 등 여러 회사가 도이치모터스와 관련되어 있고, 권오수 회장 역시 혐의가 분명해 구속된 만큼 이 의혹의 몸통인 김건희 대표의 소환이 빠른 시일 내에 이루어져야 한다"라고 주장했다.

실제로 김 의원의 지적처럼 코바나콘텐츠가 협찬받은 기업들 가운데 일부는 현재 주가조작 혐의를 받고 있는 도이치모터스와 관련돼 있다. 럭스나인 외에도 미니와 비마이카, 뿅카, 로이코 등이 사업과 관련해 직·간접적으로 도이치모터스와 관련돼 있다는 것이다.
 
도이치모터스 권오수 회장이 지난 11월 16일 오전 서울 서초구 서울중앙지법에서 주가조작혐의에 대한 영장실질심사를 받기 위해 출석하고 있다.
 도이치모터스 권오수 회장이 지난 11월 16일 오전 서울 서초구 서울중앙지법에서 주가조작혐의에 대한 영장실질심사를 받기 위해 출석하고 있다.
ⓒ 이희훈

관련사진보기

 
[관련기사]
'윤석열 총장 후보' 시기, 김건희 전시 협찬사 28곳까지 늘어 http://omn.kr/1v7oj
윤석열 부인 업체 성장 비결은 '언론 프랜들리' http://omn.kr/1tv88
언론 효과? 윤석열 후광?... 부인 사업에 협찬사 왜 늘었을까 http://omn.kr/1tymd

댓글14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1970년 전남 강진 출생. 조대부고-고려대 국문과. 월간 <사회평론 길>과 <말>거쳐 현재 <오마이뉴스> 기자. 한국인터넷기자상과 한국기자협회 이달의 기자상(2회) 수상. 저서 : <검사와 스폰서><시민을 고소하는 나라><한 조각의 진실><표창원, 보수의 품격><대한민국 진보 어디로 가는가><국세청은 정의로운가><나의 MB 재산 답사기>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