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문재인 대통령이 지난 7일 청와대 여민관에서 열린 국무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문재인 대통령이 지난 7일 청와대 여민관에서 열린 국무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 청와대 제공

관련사진보기

 
문재인 대통령은 16일 "단계적 일상회복 과정에서 위중증 환자의 증가를 억제하지 못했고, 병상 확보 등의 준비가 충분하지 못했다"면서 "방역조치를 다시 강화하게 되어 국민들께 송구스럽다"고 사과했다. 이는 문 대통령이 직접 일상회복을 위한 거리두기 완화 조치에 대한 실책을 인정한 것이다. 

박경미 청와대 대변인은 이날 오후 춘추관에서 브리핑을 통해 "문 대통령은 오늘 발표된 방역조치 강화와 관련하여 다음과 같이 말했다"면서 이같이 밝혔다. 

이어 문 대통령은 "강화된 방역조치 기간에 확실히 재정비하여 상황을 최대한 안정화시키고, 일상회복의 희망을 지속해 나가겠다"면서 "코로나 상황을 예상하기 어렵고, 방역과 민생의 균형점을 찾는 것이 쉽지 않지만, 정부는 기민하게 대응하고 국민들과 함께 인내심을 가지고 극복해 나가겠다"고 강조했다. 

또한 문 대통령은 "특히 일상회복으로 기대가 컸던 소상공인과 자영업자들의 상실감이 크므로, 손실보상과 함께 방역 협조에 대해 최대한 두텁게 지원할 수 있는 방안을 조속히 확정하여 신속하게 집행하겠다"고 약속했다. 

"소상공인-자영업자 신속 지원 방안 검토중"

대변인 브리핑 이후 청와대 핵심 관계자는 기자들과 만난 자리에서 김부겸 국무총리가 이날 방역조치 강화를 발표한 것과 관련해 대통령도 직접 사과의 메시지를 전한 이유에 대한 질문을 받았다.

이에 이 관계자는 "(대변인) 브리핑문에 담겨 있듯이 위중증 환자 증가가 예상을 넘어섰고, 병상 확보를 가능한 범위 내에서 했지만 그게 충분하지 못했다"면서 "그런 가운데에서 방역조치를 다시 강화하게 돼서 국민 여러분께 여러 가지 불편을 초래하게 되고, 소상공인·자영업자들의 시름이 깊어지게 돼서 그런 마음을 전달하게 됐다"고 설명했다. 

또 이 핵심 관계자는 '소상공인이나 자영업자에 대해 최대한 두텁게 지원하라'는 대통령 말씀의 의미에 대해 "코로나19로 어려움을 겪는 소상공인과 자영업자에 대해서 신속하게 지원할 수 있는 방안을 여러 가지 가능성을 열어놓고 검토하고 있다"면서 "현재로서 추경은 검토하고 있지 않는 것으로 알고 있고, 가용 가능한 예산을 활용하게 되지 않을까 생각한다"고 답변했다. 

그밖에도 기자들은 '일상회복 시작을 위한 방역 철저 및 위중증 환자 폭증을 대비한 병상 확보 등 문 대통령의 지시가 방역당국에 제대로 전달되지 않은 것 아니냐' 등을 질문했다. 그리고 문 대통령이 방역당국에 질책을 했는지 여부에 대해 물었다. 

이에 대해 청와대 핵심 관계자는 "위중증 환자 증가나 그것에 대비한 병상 확보는 우리가 최대한 가능한 범위에서 준비했지만 충분하지는 못했다"면서 "중간에 아마 행정명령을 여러 번 내린 것도 여러분이 잘 알고 계실 것이고, 정부와 청와대는 나름의 노력을 기울였지만 현재 코로나 상황을 감당하기에는 충분하지 못했던 것 같다"고 실책을 인정했다. 덧붙여 "그것과 관련한 (방역당국에 대한 대통령의) 질책은 없었다"고 말했다. 

댓글3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뉴스는 기억되지 않는다. 그러나 진실이 담긴 뉴스는 공감의 힘으로 전해지고 가치를 남긴다.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