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경상남도교육청.
 경상남도교육청.
ⓒ 윤성효

관련사진보기

 
경남에서 5개 유치원, 8개 초등학교, 3개 중학교, 2개 고등학교를 포함해 모두 18개교가 새로 '행복학교'로 지정되었다.

경남도교육청(교육감 박종훈)은 이를 포함해 내년부터 행복학교를 118개교로 확대 운영한다고 16일 밝혔다.

또 2018년 '행복학교'로 지정되어 4년의 운영 기간이 만료되는 12개교 중 3개교는 '행복나눔학교'로 전환되고, 나머지 9개교는 '행복학교'로 재지정 되었다.

행복나눔학교는 행복학교 4년간의 운영 성과를 바탕으로 경남형 미래 학교의 모델을 만들어 가는 역할을 하며, 공모를 통해 진주 가좌초, 양산 증산초, 창원 한들초가 새로이 선정되어 전체 12개교로 늘어난다.

2018년 지정되어 4년의 지정기간이 만료되는 9개교는 모두 심사를 통해 그간의 운영 성과를 평가받고 행복학교로 재지정 되었으며, 4년간 행복학교 운영의 경험과 성과를 바탕으로 교육과정 재구성과 수업 혁신, 혁신학교 교육과정 개발을 강화하게 된다.

2022년 신규지정 행복학교는 계획서 심사와 현장 실사를 거쳐 선정되었고, 당초 15개교 선정 계획에서 높은 참여(35개교 응모)로 18개교로 확대 지정하게 되었다.

재지정 행복학교는 산청 단성초, 밀양 산내초, 남해 상주초, 사천 남양중, 창녕 남지중, 밀양 밀성여중, 창원 양덕중, 창원 진해남중, 함안 함성중이다.

신규 행복학교는 양산 양산유치원, 김해 김해유치원, 창원 살레시오성미유치원, 진주 마루유치원, 양산 동면유치원, 고성 거류초, 하동 묵계초, 산청 산청초, 사천 용산초, 남해 고현초, 양산 영천초, 남해 도마초, 창원 웅천중, 거창 거창중, 김해 한림중, 진주 진양고, 함안 명덕고다.

행복학교는 2015년부터 경남교육청이 운영하는 '배움과 협력이 있는 미래형 학교'로 새로운 학교문화와 교육과정 혁신을 이루어 가고 있으며, 경남의 모든 학교에 행복학교의 철학과 문화를 확산하기 위한 행복학교 일반화 정책도 2019년부터 추진하고 있다.

박종훈 교육감은 "행복학교는 민주적인 학교문화의 바탕 위에 교육공동체가 함께 만들어가는 학교로, 자발적 참여와 협력적 실천으로 특색있는 교육과정을 운영하고 있어 경남 미래 학교로서 역할이 기대된다."라고 밝혔다.

태그:#행복학교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오마이뉴스 부산경남 취재를 맡고 있습니다.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