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국민의힘 김종인 총괄선대위원장이 15일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국민의힘 보훈을 말하다' 제20대 대선 보훈 정책 제안 및 기조강연에서 축사를 하고 있다.
 국민의힘 김종인 총괄선대위원장이 15일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국민의힘 보훈을 말하다" 제20대 대선 보훈 정책 제안 및 기조강연에서 축사를 하고 있다.
ⓒ 공동취재사진

관련사진보기


김종인 국민의힘 총괄선거대책위원장이 윤석열 대선 후보의 아내 김건희씨의 허위이력 의혹을 "대통령을 뽑지 대통령 부인을 뽑진 않는다"고 일축하면서도 "제대로 검토해보겠다"고 말했다. 

김종인 위원장은 15일 윤주경 의원실 주최 '국민의힘 보훈을 말하다' 정책 토론회 축사를 마친 뒤 기자들과 만나 김건희씨에 관한 검증이 과도하다고 말했다. 

김 위원장은 "사실은 뭐 우리가 대통령을 뽑지 대통령 부인을 뽑진 않는다"라며 "지나칠 정도로 후보의 부인에 대해 이러쿵저러쿵 얘기하는 건 내 상식으로 납득이 안 된다"라고 지적했다.

그러면서도 대선 후보의 배우자로서 김씨의 공개 행보가 필요하다고 봤다. 김 위원장은 "현재까지 공식적으로 나타나진 않았지만 후보 부인이니까 언젠가 등장하리라고 본다"라고 말했다.

'위원장이 직접 김씨에게 활동을 제안할 계획이 있느냐'는 질문엔 "여러 가지로 우리 나름대로의 생각을 하는 중"이라며 "어느 시점이 될지 모르지만, 계속해서 안 나타날 순 없기에 적당한 시기에 적정한 방법으로 대비를 할 거라고 생각한다"고 답했다.

최근 불거진 김씨의 '가짜 겸임교수 지원서' 문제를 두고선 "내가 정확히 파악을 못 해서 뭐라 말씀드릴 수 없다"라면서도 "내가 지금 (선대위) 최고 책임자이기 때문에 제대로 검토해보겠다. 그렇게 어려운 일이 아니라서 하루 이틀이면 대략 뭐라는 게 나타나고, 그걸 그대로 얘기하겠다"고 밝혔다.

댓글9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