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14일 공개된 수소전기트램 디자인
 14일 공개된 수소전기트램 디자인
ⓒ 울산시 제공

관련사진보기


오는 2027년까지 새로운 대중교통 트램(도시철도) 도입을 추진 중인 울산시가 14일 그 실체를 공개했다.

앞서 송철호 울산시장은 지난 9일 9일 '교통망 혁신' 종합계획을 발표하면서 "오는 2027년까지 새로운 대중교통 트램(도시철도) 도입을 완료해 시민의 교통복지를 향상하고, 지속적인 교통시설 확충으로 울산의 교통혁신을 완성 할 것"이라고 밝힌 바 있다. (관련기사 : 울산, 광역시 승격 이후 24년 만의 '교통망 혁신')

이날 공개된 울산의 트램은 바로, 국내 최초로 운행하게 될 수소전기트램이다,

울산시는 이날 오후 2시 50분 시청 본관 7층 상황실 수소전기트램 디자인 및 브랜드 이미지 보고회에서 수소전기트램 디자인과 브랜드 이미지를 공개했다.

현대로템에서 디자인한 수소전기트램은 길이 35m, 폭 2.65m, 높이 3.7m의 5개 칸으로 연결되어 있으며 차량바닥 높이는 지면으로부터 35cm로 100% 저상차량으로 최고속도 70km/h로 설계됐다.

외형 디자인은 울산시의 역동성과 친환경 트렌드를 접목해 깔끔하고 세련된 전두부(운전실 앞쪽 전면부) 형상으로 부드러운 면과 선들을 조화롭게 구성했다.

특히 주야간 상시 점등되는 시그니처 라이트를 적용시켜 미래 수소 이동수단을 상징화 했다. 또한 보행자와의 추돌상황과 운전자의 시야 확보를 디자인 단계에서 고려하는 등 안전성을 반영했다.

실내는 편안함과 쾌적한 휴게실 공간을 착안해 이동과 휴식이 공존하는 개념을 도입했고, 좌석배치는 기능적이고 디자인적인 요소를 가미했다. 또한 승객들에게 다양한 정보를 효과적으로 전달하기 위한 정보제공시설과 무선 충전시설도 구비해  편의성도 높였다.

현대로템은 이 디자인을 바탕으로 내년 9월까지 세부 차량설계를 마치고 내년 10월부터 차량제작에 착수해 오는 2023년 9월부터 실증노선인 울산항선(태화강역~울산항역) 구간에서 2500km 이상 운행할 계획이다.
   
한편 차량 디자인과 함께 브랜드 이미지와 핵심어(키워드)도 함께 공개했다.

브랜드 이미지는 한글도시 울산의 정체성과 친환경에너지, 미래지향적 주제(콘셉트)를 바탕으로 제작됐다.
 
수소 트램 브랜드 이미지
 수소 트램 브랜드 이미지
ⓒ 울산시 제공

관련사진보기

 
'트램' 글자는 현대적인 감각의 한글로 간결하게 표현했고, 글자 색상인 녹색은 부유식 해상풍력 등으로 만들어지는 가장 친환경적인 ''그린수소'의 의미를 담았다.

또한 면은 도시와 사람을, 여백은 도로와 소통을 의미한다.

이와함께 '행복'과 '연결'이란 핵심어(키워드)를 부여해 시민 모두가 자유롭고 편리하게 이동하는 행복한 도시, 사람과 사람, 공간과 공간을 잇는다는 의미를 갖도록 했다.

울산시는 이날 보고회에서 "실증사업을 통해 수소전기트램이 검증될 경우 종합적으로 검토해 울산트램 도입에 적극 활용할 계획"이라며 "수소전기트램 도입시 울산은 수소 전기차, 지게차, 선박 등 세계적인 수소 이동수단(모빌리티) 중심도시가 될 것으로 기대한다"라고 밝혔다.

울산의 수소전기트램 실증사업은 지난 7월 산업통상자원부 공모에 최종 선정돼 국비 282억 원, 시비 20억 원 등 총 420억 원이 투입되어 오는 2023년까지 완료될 예정이다.

수소전기트램 개발과 실증은 현대로템이 총괄하고 한국자동차연구원, 한국철도기술연구원, 울산테크노파크가 공동 참여한다.

현재 울산트램 1·2호선은 한국개발연구원에서 각각 타당성재조사와 예비타당성조사 중에 있으며, 2022년 상반기와 하반기에 완료될 예정이다. 타당성 검증을 통과할 경우 2024년에 착공하여 2027년에 개통할 목표로 추진 중이다.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울산지역 일간지 노조위원장을 지냄. 2005년 인터넷신문 <시사울산> 창간과 동시에 <오마이뉴스> 시민기자 활동 시작. 사관과 같은 역사의 기록자가 되고 싶습니다.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