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인천시가 공공 쇼핑몰인 '인천e몰'을 개편하고 12월 15일부터 '새벽배송 서비스'를 시작한다.
▲ "인천e몰"  인천시가 공공 쇼핑몰인 "인천e몰"을 개편하고 12월 15일부터 "새벽배송 서비스"를 시작한다.
ⓒ 인천시

관련사진보기

 
인천시 공공 쇼핑몰인 '인천e몰'이 새벽배송을 개시한다.

12월 15일부터 서비스를 개시하는 '인천e몰 새벽배송'은 우선 신선 식재료와 간편식 등 150여 품목부터 시작한다. 오후 4시 이전에 제품을 주문하면 다음날 오전 7시 이전에 받아볼 수 있는 해당 서비스는 서울·경기·인천 권역(옹진군 및 도서산간 일부 지역, 공단 지역 제외)에서 이용이 가능하며, 4000원의 배송비가 부과된다. 단 새벽배송 상품 5만 원 이상 구매 시 배송료는 무료다.

또한, 일부 상품에 한해 무료 반품 정책도 도입한다. 상품의 신선도나 포장상태가 상품 소개페이지와 부합하지 않아 만족하지 못할 경우 상품 수령 후 익일 오전 12시까지 고객센터로 접수 완료하면 구매한 금액의 전액을 환불받을 수 있다.

이와 함께 판매촉진과 소비자 편의를 위한 새로운 서비스도 시작한다.

카테고리 별로 주된 구매상품들을 묶어 추천해주는 큐레이션 코너인 '장보기 서비스'를 통해 사용자들의 쇼핑시간을 대폭 줄여줄 계획이다. 새벽배송 내에서는 한 번에 장보기 서비스가 이루어질 예정이며, 한끼뚝딱 집밥코너 등 기획전에 맞는 추천 상품들을 각각이 아닌 한 번에 구매할 수 있도록 구현될 예정이다. 이밖에도 이용자의 구매 동선을 고려해 웹페이지 개편한다.

24시간 동안 특별 할인가격으로 판매하는 '오늘만 할인', 최근 3개월 기준 판매량·제품 우수성·베스트 후기 등을 기준으로 가장 우수한 제품을 홍보하는 '명예의 전당', 모바일 쿠폰 및 배송상품을 상대방에게 선물할 수 있도록 하는 '선물하기 서비스'와 이벤트·행사·혜택 내용을 한 눈에 볼 수 있도록 한 '금주의 주요 혜택' 등도 '인천e몰'에 대한 접근성을 강화하는데 기여할 것으로 기대되고 있다.

이번 '인천e몰' 새벽배송 서비스 개시 및 개편과 관련해 신종은 인천시 소상공인정책과장은 "인천e몰 새벽배송으로 시민들이 더 빠르고 편리한 서비스를 누릴 수 있을 것이다"라며 "새벽배송 가능 물품 확대를 비롯해 인천e몰 이용자의 소비가 즐거울 수 있도록 서비스 강화에 더욱 노력할 것이다"라고 말했다.

덧붙이는 글 | 이 기사는 인천게릴라뉴스(www.ingnews.kr)에도 실립니다.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