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오마이뉴스의 모토는 '모든 시민은 기자다'입니다. 시민 개인의 일상을 소재로 한 '사는 이야기'도 뉴스로 싣고 있습니다. 당신의 살아가는 이야기가 오마이뉴스에 오면 뉴스가 됩니다. 당신의 이야기를 들려주세요.】

즐겨 가는 커피 전문점에 겨울 한정 음료 메뉴가 나왔다. 그 중 '핑크 캐모마일 릴렉서' 음료를 주문했다. 따뜻한 캐모마일 허브차 위에 올려진 초록색 로즈메리와 빨간색 레드커런트는 크리스마스를 떠올리게 했다.

새콤달콤한 맛이 기분 좋았지만 뭔가 아쉬웠다. 크리스마스와 연말에 어울리는 겨울 음료의 여왕은 역시 뱅쇼가 아닐까. '뱅쇼를 만들어야겠다!' 동네 와인 가게에서 단맛이 적고 만 원이 안 되는 저렴한 와인을 사서 서둘러 집으로 왔다.

한국에서도 익숙한 음료 뱅쇼

뱅쇼는 레드 와인에 오렌지·레몬 등 과일과 계피·정향 등 향신료를 넣고 끓여 따뜻하게 마시는 음료이다. 프랑스어로 뱅(vin)은 포도주, 쇼(chaud)는 '따뜻한'을 의미하는데, 겨울 추위가 혹독한 북유럽에서 크리스마스 즈음에 만들어 마시던 전통이 독일과 프랑스 등에 전해져 겨울을 대표하는 음료가 되었다. 독일에서는 글루바인(Gluhwein), 영국에서는 뮬드 와인(mulled wine)라고 한다.

뱅쇼는 몸을 데워 피로를 풀고 감기를 예방하기 위해 마시기 때문에, 우리나라에서는 '유럽식 쌍화탕'이라고도 불린다. 뱅쇼에 들어가는 계피나 생강, 말린 귤껍질(진피)은 한방에서도 몸을 따뜻하게 하고 혈액순환을 돕는 약재로 쓰이니 근거 없는 비유는 아니다.
 
뱅쇼는 레드 와인에 오렌지·레몬 등 과일과 계피·정향 등 향신료를 넣고 끓여 따뜻하게 마시는 음료이다.
 뱅쇼는 레드 와인에 오렌지·레몬 등 과일과 계피·정향 등 향신료를 넣고 끓여 따뜻하게 마시는 음료이다.
ⓒ 전윤정

관련사진보기

 
겨울 유럽 크리스마스 축제나 시장에 가면 뱅쇼를 종이컵에 담아 파는 포장마차가 흔한데, 한 손에는 뱅쇼(vin chaud), 다른 한 손에는 크레이프 누텔라(crepe nutella)를 들고 크리스마스 시장 돌아다니기는 프랑스 사람들이 사랑하는 겨울 풍경이라 한다. 고운 붉은 빛과 따뜻한 뱅쇼는 사람들의 몸뿐 아니라 마음까지도 녹여주는 훈훈한 음료가 아닐까.

2년 전 이맘 때즈음 있었던 글쓰기 모임 연말 파티가 생각난다. 저마다 와인을 하나씩 가져오니 와인이 너무 많았다. 먼저 도착한 이가 뱅쇼를 끓이면 좋겠다고 단톡방에 올렸다. 뒤늦게 가는 어떤 이는 과일을, 어떤 이는 향신료를 가져왔다. 우리는 커다란 냄비에 가져온 재료를 모두 넣고 보글보글 끓여서 뱅쇼를 만들었다. 그 자리에서 국자로 한 잔씩 떠서 뜨끈하게 한 잔씩 나눠마셨다.

지혜로운 스님이 빈 냄비에 돌맹이만 넣고 '돌맹이국'을 끓이겠다고 하니, 동네 사람들이 채소와 고기 등을 한 가지씩 가져와 넣어서 결국 모두 맛있는 국을 먹었다는 옛이야기가 생각나는 온온(溫溫)한 시간이었다. 한두 달 뒤 코로나19가 발생해 이렇게 모이는 일이 오래 불가능할 것이라고는 꿈에도 모른 채 말이다.

하지만 오히려 코로나19로 인해 지난 겨울 프랑스에서는 '뱅쇼'의 판매량 급증했다고 한다. 프랑스 미디어 더로컬(thelocal.fr)의 보도에 따르면, 포장 음식을 기다리는 동안 추위를 피하기 위해 따뜻한 뱅쇼를 마시는 사람들이 늘어나기 시작한 것이다. "힘든 시기에 뱅쇼는 파리 시민들에게 위안이 되고 있다"라는 인터뷰도 함께 실렸다.

달큰한 향이 온 집안에

오늘 뱅쇼를 끓여본다. 스칸디나비아식, 프랑스 알자스식, 스페인식…… 인터넷에 뱅쇼를 만드는 방법은 많지만, 나만의 레시피는 이렇다.

오렌지와 레몬, 사과 하나씩 굵은 소금으로 깨끗이 씻고, 동그란 모양을 살려 얇게 썬다. 냄비에 썰어놓은 과일과 계피 두 개, 팔각 한 두개, 정향 서너 개, 생강 한쪽을 넣는다. 와인 한 병을 콸콸 붓는다. 빈 와인 병에 다시 물을 반만 받아 넣는다. 설탕도 100g 정도 넣으면 달콤한 맛도 함께 즐길 수 있다. 뚜껑을 열고 부르르 끓어오르면 약한 불로 20분간 뭉근히 끓인다.

달큰한 향이 온 집안에 퍼진다. 맛있게 만들어진 뱅쇼 냄비 안에 여러 재료가 어우러진 것을 보니 올 한해 있었던 이런저런 일이 생각난다. 나에겐 특별한 한 해였다. 첫 책을 내고 라디오 방송, 도서관 강의 등 상상하지 못한 경험을 했다. 하지만 해를 넘긴 코로나의 여파 속에 여전히 좋아하는 사람들과 만남이 무기한 연기되었다.

그 대신 집에서 청춘을 삭히고 있는 대학생 두 딸과 집안에서 내내 복닥거렸고, 이직하느라 집에서 함께 지낸 시간이 길었던 남편에게서 50대 중년 남성의 심리적 불안감과 피로감을 엿보았다. 덕분에 남편과 반려견 산책을 자주 하며 대화를 나누는 일상의 소소한 기쁨을 누리기도 했다.

술, 과일, 향신료라는 다양한 재료들이 모여 뱅쇼의 향기롭고 깊은 맛을 내듯이 기쁘고 슬펐던 우리의 지난 하루하루가 인생을 한층 더 원숙하게 하리라 믿는다. 내년에는 어떤 계획을 세우면 좋을지도 곰곰이 고민해본다. 올해가 가기 전에 따뜻한 뱅쇼 한 잔 마시며 한 해를 정리하는 것은 어떨까. 

댓글1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호기심으로 세상의 나뭇가지를 물어와 글쓰기로 중년의 빈 둥지를 채워가는 사람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