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춘천=연합뉴스) 이정훈 기자 = 국민의힘 윤석열 대선 후보가 11일 오후 강원 춘천시 강원도당에서 열린 강원도 선거대책위원회 출범식에서 발언하고 있다. 2021.12.11
 (춘천=연합뉴스) 이정훈 기자 = 국민의힘 윤석열 대선 후보가 11일 오후 강원 춘천시 강원도당에서 열린 강원도 선거대책위원회 출범식에서 발언하고 있다. 2021.12.11
ⓒ 연합뉴스

관련사진보기

 
(서울·춘천=연합뉴스) 류미나 이은정 기자 = 국민의힘 윤석열 대선 후보는 11일 코로나19 방역과 '대장동 의혹' 검찰수사를 비판하며 "정상적 민주정부라고 할 수 없다"라고 말했다.

윤 후보는 이날 춘천 강원도당에서 열린 강원도 선대위 발대식에서 "무능하고 부패한 정권을 상징적으로 보여주는 것들이 어디 한두 가지겠느냐"며 이같이 밝혔다.

코로나19 누적 사망자 수가 4천 명에 다다르고 최근 두 달간 1천 명 이상 숨졌다면서 "50조원의 돈을 썼지만 병상 하나 제대로 만들어지지 못했다"고 지적했다.

대장동 의혹과 관련해서도 "지방에서 개발사업을 하면서 특수 관계인에게 조 단위의 특혜가 돌아갔는데 자금 흐름이나 공범 관계에 대한 수사가 제대로 이뤄지지 않았다"며 "이건 국가도 아니다"라고 했다.

윤 후보는 "그 당사자가, '그분'께서, 지금 여당 후보로 나와서 해괴한 이야기를 하고 다닌다"며 "국민이 정말 스트레스를 받아서 이걸 교체하지 않으면 국민의 정신건강이 심각하게 망가질 것"이라며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후보를 직격했다.

그는 "도저히 더는 지켜볼 수가 없다"며 "이번 선거의 승리는 이 무능하고 부패한 정권을 바꿔 달라고 하는 국민의 요구에 따른, 국민의힘 정당의 의무이자 책임"이라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대선만 이겨서는 안 된다"며 "지방선거도 이기고 그것을 발판으로 2024년 총선까지 이겨 이런 기본이 안 된 정치세력은 대한민국에서 반드시 퇴출하고 합리적 생각을 하는 야당과 함께 국정을 논해야 한다"고 여권을 원색 비난했다.

윤 후보는 발대식 후 기자들에게 '본인 관련 의혹은 제외하려는 윤석열 후보 때문에 특검 논의가 지연되고 있다'는 취지의 이재명 후보 발언에 대해 "이 후보 말에 대해서는 대꾸하고 싶은 생각이 없다"고 일축했다.

이어 "웬만하면 상대 당 후보에 대해서 이런 식의 표현은 하고 싶지 않다"면서도 "(이 후보 발언은) 무슨 말인지를 모르겠고, 공약이 뭔지도 모르겠다. 매일 바뀌니까"라고 덧붙였다.

그는 "특검 문제는 부산저축은행을 포함해서 하자고 한 게 언제인가"라며 "180석 당에서 빨리 야당과 특검법 협상에 들어가든지, 말장난 그만하고 빨리하자 이 말이다"라고 했다.

이 후보가 이승만 전두환 박정희 등 전직 대통령에 대해 '공과가 엇갈린다'는 식으로 평가한 것을 두고도 "그 이야기도 맨날 바뀐다"며 "해방 후에 미국과 친일 세력이 대한민국에서 점령군 행세를 했고, 이승만 대통령은 점령당해서 휘둘렸다는 취지의 이야기를 한 지가 얼마 안 된 것 같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같은 법조인으로서 (발언이) '왔다 갔다'하는 것에 대해 답을 하기가 참 어렵다"며 "이 후보의 이야기는 내게 묻지 말고 여러분(취재진)이 잘 풀어내시라"고 했다.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댓글25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바른 언론 빠른 뉴스' 국내외 취재망을 통해 신속 정확한 기사를 제공하는 국가기간뉴스통신사입니다. 무단전재-재배포금지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