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서울시 서소문제2청사 앞에서 개포주공1,4단지 흔적남기기 백지화에 반대하는 1인시위가 진행되고 있다.
 서울시 서소문제2청사 앞에서 개포주공1,4단지 흔적남기기 백지화에 반대하는 1인시위가 진행되고 있다.
ⓒ 노동도시연대

관련사진보기

 
서울시가 개포주공1‧4단지 재건축 과정에서 일부 건물을 존치하는 '역사유산 흔적 남기기' 사업을 전면 재검토하는 가운데, 이를 반대하는 시민단체들의 목소리도 커지고 있다.

노동도시연대와 청계천을지로보존연대, 문화도시연구소 등 5개 시민단체는 11일 서울시 도시계획국이 있는 서울시청 서소문2청사 정문 앞에서 1인 릴레이 시위를 벌이고 있다고 밝혔다.

이들 단체가 1인 시위에 나선 것은 서울시가 강남구 개포주공1‧4단지 '역사유산 흔적남기기'에 대한 전면 재검토에 들어갔기 때문이다.

당초 서울시는 지난 2015년 재건축 사업시행인가 시점부터 개포주공1‧4단지 내 건물 일부(1단지 15동, 4단지 429‧445동)를 보전하는 방식의 개발을 추진해왔다. 지난 2019년에는 보존 건물을 기부채납분으로 인정하고 주민편의시설, 생활사박물관 등으로 활용하는 방안을 최종 결정했다.

하지만 서울시장이 바뀌면서 이 사업은 사실상 무산될 처지에 놓였다. 서울시는 오는 15일 도시계획위원회를 열고 '역사유산 흔적남기기'의 일환으로 보존이 결정됐던 개포주공1‧4단지 내 보존동(1단지 15동, 4단지 429‧445동)의 존치 여부를 전면 재검토할 예정이다.

이들 단체는 "오세훈 서울시장이 후보 시절부터 '소유주‧조합원 반발이 거세다'는 이유로 '역사유산 흔적남기기' 방침을 폐기하겠다는 방침을 공언했을 뿐 아니라, 이미 진행 중인 흔적남기기에 대해서도 일부 언론과 이해관계자들의 부정적인 여론을 근거로 폐기하고 있다"고 비판했다.

이어 "도시개발 과정에서 가치를 제대로 인정받지 못하고 빠르게 사라지는 근현대 문화유산이 많은 현실에서 '역사유산 흔적남기기'는 이전과 비교해 발전된 형태의 문화정책이자, 도시개발 공공성을 최대한 담보하기 위한 수단"이라며 "충분한 사회적 논의 없이 '역사유산 흔적남기기'를 백지화하는 시도를 즉각 중단할 것을 요구한다"고 강조했다.
 

태그:#개포주공
댓글6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오마이뉴스 사회경제부 소속입니다. 주로 땅을 보러 다니고, 세종에도 종종 내려갑니다.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