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중도일보가 '사유화 논란'과 관련, 공식 사과문을 홈페이지에 게재했다.
 중도일보가 "사유화 논란"과 관련, 공식 사과문을 홈페이지에 게재했다.
ⓒ 중도일보

관련사진보기

 
중도일보가 모 기업 부원건설의 '사유화 논란'에 대해 지면을 통해 공개 사과한 것에 대해 이를 비판해 온 대전지역 시민사회단체들이 "잘못을 인정한 용기 있는 결정에 존중을 표한다"고 밝혔다.

중도일보는 10일 2면 사고를 통해 최근 불거진 사유화 및 편집권 침해 논란에 대해 공식 사과했다.

이와 관련, 대전시민사회단체연대회의와 전교조대전지부, 민주사회를위한변호사모임 대전충청지부 등은 이날 공동논평을 내고 "그동안 언론계는 스스로 잘못을 인정하는 데 인색하기만 했다"며 "그러나 잘못을 인정하고 공개적으로 이를 밝힌 중도일보의 용기 있는 결정에 존중을 표한다"고 밝혔다.

이들은 "중도일보의 이번 결정이 지역 언론계의 오랜 관행을 깨는 좋은 선례로 남길 바란다"는 바람을 전하면서 "독자는 잘못을 진솔하게 인정하고 이를 바로잡기 위해 노력하는 언론을 외면하지 않을 것이다. 오히려 신뢰와 지지를 보낼 것"이라고 평가했다.

아울러 이들은 "이번 결정은 독자뿐만 아니라 내부 구성원들과의 약속이라는 점을 잊지 않길 바란다"고 충고했다.

이들은 또 "중도일보 구성원들 역시 한국기자협회 중도일보 지회 입장문을 통해 스스로 밝힌 독자들과의 약속을 잊지 말아야 한다"면서 "구성원들에게도 다시는 변명의 기회가 없음을 알아야 한다. 언론자유와 편집권 독립을 지키기 위해 중도일보 구성원들이 행동한다면 지역사회는 기쁜 마음으로 함께 연대할 것"이라고 밝혔다.

그러면서 이들은 또 다른 지역 언론계에게도 자성할 것을 촉구했다. 이들은 "중도일보의 이번 결정이 지역 언론계에 작지만 큰 울림의 계기가 되길 바란다"며 "지난 한 달여 기간 동안 중도일보 사유화 논란이 촉발됐지만, 대다수 지역 언론은 침묵으로 일관했다"고 비판했다.

이어 "언론의 생명과도 같은 편집권이 침해당했고, 사주에 의해 언론사가 휘둘리는 과정에서도 이를 문제 삼은 언론을 찾아보기 어려웠다"며 "언론 사주의 문제를 말고도 지역 개발사업 과정에서 불거진 학교용지 확보를 둘러싼 논란 역시 제대로 다루는 언론이 드물었다. 같은 언론이라는 이유로 지역 언론 문제에 철저하게 침묵했다"고 비판했다.

그러면서 "이번 중도일보 사태를 반면교사 삼아 지역 언론 모두가 자성하길 바란다"며 "단 한 번만이라도 지금 지역 언론이 직면하고 있는 절체절명의 위기 상황을 절박하게 바라보길 바란다. 시한부 선고받은 지역 언론에게 이제 남아있는 시간이 별로 없음을 인식하기 바란다"고 충고했다.

한편, 지난 달 8일 정기현 대전시의원이 '부원건설 회장과 대전시장, 대전교육감이 학교용지 확보와 관련, 부적절한 만남을 가졌다'고 의혹을 제기하자 중도일보 대표와 사장, 기자 등은 부원건설 이사와 함께 정 의원과 이를 비판하는 논평을 낸 전교조대전지부를 찾아가 항의했다.

이에 대해 대전지역 시민단체들은 모기업의 이익을 위해 언론사가 동원됐다고 비판하면서 '사유화 중단'과 '편집권 독립'을 촉구하는 1인 시위와 항의 방문을 하고, 공개 사과 및 재발방지 대책 마련을 촉구했다.

그러자 중도일보는 9일 오후 인터넷판과 10일 지면을 통해 '독자 여러분께 사과드립니다'는 제목의 공식 사과문을 게재해 공개 사과했다.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향나무는 자기를 찍는 도끼에게 향을 묻혀 준다.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