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박태완 울산 중구청장(전국원전동맹 회장)이 지난해 7월 30일 울산 중구 프레스센터에서 전국원전동맹 조직 완료에 따른 기자 회견을 열고, 원자력 안전 교부세 신설 법안 통과를 촉구하고 있다. 박 구청장은 공동주택 경비원 인권조례 제정에 앞장섰다
 박태완 울산 중구청장(전국원전동맹 회장)이 지난해 7월 30일 울산 중구 프레스센터에서 전국원전동맹 조직 완료에 따른 기자 회견을 열고, 원자력 안전 교부세 신설 법안 통과를 촉구하고 있다. 박 구청장은 공동주택 경비원 인권조례 제정에 앞장섰다
ⓒ 울산 중구청 제공

관련사진보기


국민권익위원회가 발표한 '2021년도 공공기관 청렴도 측정'에서 울산광역시가 4년 연속 우수기관에 선정된 데 이어 울산 중구(구청장 박태완)가 전국 자치구 최고 등급인 종합청렴도 2등급을 달성했다.

국민권익위원회는 중앙행정기관, 광역자치단체, 기초자치단체(시·구·군), 교육청, 공직유관단체를 대상으로 매년 공공기관 청렴도 평가를 실시하고 있으며, 외부청렴도와 내부청렴도, 부패사건 발생 현황을 합산해 종합청렴도를 산정한다.

국민권익위원회 발표 자료에 따르면 울산 중구의 종합청렴도는 8.49점으로 지난해 8.36점에 비해 0.13점 상승했다.

울산 중구의 종합청렴도 등급은 2019년 4등급, 2020년 3등급, 2021년 2등급으로 2년 연속 상승세를 이어가고 있다.

이번 권익위 발표에서는, 민원인과 소속 직원을 대상으로 실시한 설문조사 결과가 반영된 외부청렴도와 내부청렴도는 각각 8.8점, 7.62점으로 전년 대비 0.07점, 0.29점 상승했다.

특히 내부청렴도 평가 점수는 전년대비 기초자치단체는 평균 0.03점, 자치구는 평균 0.11점, 전체 평가 기관은 평균 0.02점 하락한 반면, 울산 중구는 0.29점 상승해 전국 자치구 평균 점수 7.44점 대비 0.18점 높은 수준을 보였다.

중구에 따르면 그동안 청렴도를 높이기 위해 전 직원 청렴서약서 작성, 부패 취약시기 청렴문자 전송, 외부 민원인 대상 부패신고 안내문 및 문자 발송, 청렴 마스크 착용 등 23가지에 달하는 다양한 시책들을 추진해왔다고 한다.

이와 함께 지난 11월 울산광역시에서 5개 구·군을 대상으로 실시한 자율적 내부통제 평가에서도 최고 등급인 '우수' 등급을 받기도 했다.

박태완 중구청장은 "중구 직원 모두가 청렴한 조직문화 조성을 위해 노력해 온 결과 꾸준한 상승세를 바탕으로 청렴도 2등급을 달성할 수 있었다"며 "앞으로도 청렴한 조직문화 조성에 박차를 가하면서 구민들에게 신뢰받는 중구를 만들어 나가자"고 밝혔다.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울산지역 일간지 노조위원장을 지냄. 2005년 인터넷신문 <시사울산> 창간과 동시에 <오마이뉴스> 시민기자 활동 시작. 사관과 같은 역사의 기록자가 되고 싶습니다.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