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우리 할아버지 친구

우리 할아버지 옆에는
할아버지 친구가 같이 계신다.

1930년생 그는
가족도 모르고
집도 모른다.

우리 할아버지 묘비에는
나도 있고
우리 아빠도 있고
우리 할머니도 있는데

1930년생 할아버지 친구 묘비엔
아무것도 안 적혀 있다.

그에게 우리는 무엇을 줄 수 있었을까
우리가 헤어지지 않았다면
우리가 한 마음이었다면

그에겐
지금
가족도 친구도 나도.


김도엽(대구 대서초등학교 6학년)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대구주재. 오늘도 의미있고 즐거운 하루를 희망합니다. <오마이뉴스>의 10만인클럽 회원이 되어 주세요.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