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중도일보가 '사유화 논란'과 관련, 공식 사과문을 홈페이지에 게재했다.
 중도일보가 "사유화 논란"과 관련, 공식 사과문을 홈페이지에 게재했다.
ⓒ 중도일보

관련사진보기

 
중도일보가 모 기업 부원건설과 관련한 '사유화 논란'에 결국 사과했다.

중도일보는 9일 오후 '독자 여러분께 사과드립니다'는 제목의 공식 사과문을 인터넷 홈페이지에 게시했다.

이 글에서 중도일보는 "독자 여러분께 심려를 끼쳐드렸습니다. 머리 숙여 사과드립니다"라면서 "11월8일 부원건설이 대전시의원 등을 찾아가 당시 논란을 해명하는 자리에 중도일보 관계자가 대거 동석한데 대해 부적절했음을 인정하고 사과드립니다"라고 밝혔다.

중도일보는 이어 "'언론사의 소유와 운영은 철저히 분리되어야 하며 언론은 독립성을 생명으로 한다'는 지적을 가슴 깊이 새기겠다"면서 "'편집권 독립에 나서라'는 대전충남민주언론시민연합 등 지역사회의 고언과 한국기자협회 중도일보지회의 성명을 깊이 새기겠다"고 다짐했다.

아울러 중도일보는 앞으로 같은 일이 발생하지 않도록 '중도일보 제작 윤리강령'을 철저히 지켜나가겠다고 약속하고 ▲공정한 지면 구성 ▲기사의 사장(死藏) 및 과장보도 지양 ▲부당한 청탁 금지 ▲윤리강령 위반 시 징계 ▲윤리위원회 운영을 골자로 하는 5대 사항을 준수하고 기사 검증 시스템을 강화하겠다고 밝혔다.

또한 중도일보 내에 공정보도를 위한 위원회를 신설, 편집권 독립을 상시 감독할 수 있는 구조적 시스템을 만들겠다고 약속했다.

중도일보는 끝으로 "창간 70주년을 맞은 중도일보는 앞으로도 독자 여러분과 함께 하는 언론, '정론직필'의 사시(社是)를 지키는 언론이 될 것을 약속드리며 공정하고 진실한 보도를 위해 더욱 노력하겠다"고 다짐했다.

한편, 중도일보 대표와 사장, 기자 등은 부원건설 이사와 함께 '부원건설 회장과 대전시장, 대전교육감이 학교용지 확보와 관련, 부적절한 만남을 가졌다'고 의혹을 제기한 정기현 대전시의원, 그리고 이를 비판하는 논평을 낸 전교조대전지부를 항의 방문했다.

이에 시민단체들은 모기업의 이익을 위해 언론사가 동원됐다고 비판하면서 '사유화 중단'과 '편집권 독립'을 촉구하는 1인 시위와 항의 방문을 하고, 공개 사과 및 재발방지 대책 마련을 촉구해 왔다.

뿐만 아니라 한국기자협회 중도일보지회도 9일 긴급 임시총회를 열고 성명서를 발표했다. 이 자리에서 기자들은 침묵하고 방관했던 태도에 대한 반성과 언론인으로서의 책임과 역할을 다하지 못한 데 대한 부끄러움을 토로하며 이제라도 편집권 독립 사수를 위해 목소리를 내겠다고 결의했다.

그러면서 이들은 중도일보 경영진에 ▲중도일보 사유화 논란에 대해 사과하고 재발방지 대책을 세울 것 ▲중도일보의 편집권 독립을 위해 적극 노력할 것 ▲독자를 비롯한 기자와의 소통을 강화할 수 있는 방안을 강구할 것 등을 촉구했다.

댓글1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향나무는 자기를 찍는 도끼에게 향을 묻혀 준다.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