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2019년 우즈베키스탄을 국빈 방문한 문재인 대통령과 샤프카트 미르지요예프 대통령이 4월 19일 오후(현지시각) 타슈켄트 시내 영빈관에서 정상회담 성과를 담은 '대한민국과 우즈베키스탄공화국간 특별 전략적 동반자 관계에 관한 공동선언'에 서명한 뒤 악수하고 있다.
 2019년 우즈베키스탄을 국빈 방문한 문재인 대통령과 샤프카트 미르지요예프 대통령이 4월 19일 오후(현지시각) 타슈켄트 시내 영빈관에서 정상회담 성과를 담은 "대한민국과 우즈베키스탄공화국간 특별 전략적 동반자 관계에 관한 공동선언"에 서명한 뒤 악수하고 있다.
ⓒ 연합뉴스

관련사진보기

 
샤브카트 미르지요예프(Shavkat Mirziyoyev) 우즈베키스탄 대통령이 오는 16일부터 18일까지 2박3일 일정으로 한국을 국빈 방문해 17일 문재인 대통령과 정상회담을 갖는다. 

박경미 청와대 대변인은 9일 오후 브리핑을 통해 "미르지요예프 대통령이 문 대통령의 초청으로 12월 16일부터 18일까지 2박3일의 일정으로 국빈 방한할 예정"이라며 "문 대통령은 미르지요예프 대통령과 17일 정상회담을 갖고, 같은 날 국빈 만찬을 주최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이어 박 대변인은 "미르지요예프 대통령의 이번 방한은 2019년 문재인 대통령의 우즈베키스탄 국빈 방문에 대한 답방"이라며 "양 정상은 내년 양국 수교 30주년을 앞두고 미래지향적이고 호혜적인 협력 증진 방안을 논의할 예정"이라고 설명했다. 

이로써 문 대통령은 미르지요예프 대통령과  2017년 11월 서울과 2019년 4월 우즈베키스탄에서 대면 정상회담, 지난 1월 화상 정상회담에 이어 임기 중 네 번째 정상회담을 갖게 됐다. 

이번 정상회담을 통해 양 정상은 코로나19로부터의 더 나은 회복을 위해 다양한 분야에서 실질적인 협력 확대 방안을 논의하고, 양국 간 문화‧인적 교류 증진 방안과 국제무대에서 양국 간 협력 강화 방안에 대해 의견을 나눌 예정이다. 

박 대변인은 "이번 미르지요예프 대통령의 방한은 우리 신북방정책의 핵심 협력국인 우즈베키스탄과 우호 협력 관계를 지속 강화해 나가는 한편, 2019년 4월 문재인 대통령의 우즈베키스탄 국빈 방문 시 격상된 양국 간 '특별 전략적 동반자 관계'를 한층 심화시키는 계기가 될 것으로 기대된다"고 전했다. 

한편, 청와대 핵심 관계자는 이번 우즈베키스탄 대통령의 방한 의미에 대해 "많은 고려인들이 있고, 신북방정책의 핵심 협력국이기 때문에 포스트 팬데믹 시대에 경제 회복을 위한 협력 방안을 논의하고, 내년 한-우즈베키스탄 수교 30주년 앞두고 '특별 전략적 동반자 관계'를 심화시키는 것 역시 매우 중요한 사안"이라고 재차 강조했다.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뉴스는 기억되지 않는다. 그러나 진실이 담긴 뉴스는 공감의 힘으로 전해지고 가치를 남긴다.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