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이재명·윤석열 대선후보 출연 예정 소식을 알린 게임 전문 유튜브 채널 '김성회의 G식백과'
 이재명·윤석열 대선후보 출연 예정 소식을 알린 게임 전문 유튜브 채널 "김성회의 G식백과"
ⓒ 김성회의 G식백과

관련사진보기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후보가 구독자 73만을 보유한 게임 유튜브 채널에 출연할 예정이다. 해당 채널이 출연할 것이라고 밝힌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후보 측은 혼선을 빚는 모양새다.

더불어민주당 관계자는 9일 <오마이뉴스>와의 통화에서 "이재명 후보의 경우 E스포츠와 게임계 문제 해결을 위한 충분한 인식을 갖고 있다"라며 "다음주 쯤 '김성회의 G식백과'와 촬영을 진행해 목소리를 낼 예정"이라고 말했다.

국민의힘은 당과 선대위 사이의 말이 달랐다. 당 관계자는 "두 후보가 출연하기로 했는데 한 후보가 출연 의사를 철회한 것으로 안다"라며 "이 후보가 출연한다면 아마 우리 후보가 철회한 것 같다"라고 말했다. 반면 선대위 관계자는 "출연을 요청받은 적도, 출연을 계획한 적도 없다"라고 말했다.

앞서 유튜브 채널 '김성회의 G식백과'는 '큰 거 온다... 사고 친 김에 풀악셀 밟습니다'라는 제목의 영상을 통해 관련 소식을 전했다.

채널 운영자 김성회씨는 "A후보 캠프 측에서 먼저 출연 의사를 밝혀왔고 '반드시 양쪽에서 오케이(OK)를 해야 진행하겠다'고 입장을 전했다"라며 "(이후) B 후보도 출연 의사를 밝혀 '이게 되네'란 생각을 하게 됐다"라고 말했다.

이어 "그런데 (오히려) A 후보 캠프의 결정이 아직 이뤄지지 않았다. 바쁜 사람들 둘 사이에서 미팅 잡는 거 빡세다(어렵다). 일단 먼저 되는 쪽부터 촬영을 하려고 한다"라며 "이후 후보의 촬영 가능 일정을 고려해 두 후보 내용을 한편으로 편집해 올리든 두 편으로 나눠서 올리든 조율을 잘 해보겠다"라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대본 플레이(준비된 질의응답)만 하다가 가지 못하게 노력할 것이다. 게임판 만만하게 보고 '산업진흥' '규제완화' 이딴 뻔한 소리만 했다간 바로 개망신 당하는 것"이라며 "게임판에 당근과 채찍을 어떻게 사용할 건지, 임요환과 임요한은 구분할 수 있는지, 메타버스와 NFT(대체불가토큰, Non-Fungible Token)가 게임이랑 뭔 상관인지 알기나 하는지, 마크 청불위기 사태(마인크래프트 청소년이용불가 위기사태)가 왜 나라망신이었는지 알고나 있는지 등과 함께 여러분들로부터 취합한 질문까지 합쳐 진짜 좀 솔직한 인식과 정책을 들어보려고 한다"라고 덧붙였다.

또 "(사회가) 게이머 유권자 파워를 점점 인식하면서 'PC방 전원 내리기' 보도라든가 군대 사건을 게임 탓으로 돌리는 이런 개소리가 점점 줄어들고 있는 것 느껴지지 않나"라며 "이런 빅 이벤트 때 큰 거 한 번씩 보여줘야 우리 사회의 게임 인식이란 시계바늘이 움직여주는 것. 우리가 계도와 계몽의 대상에서 유권자 민심의 영역으로 올라서는 데 분명한 도움이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댓글26
이 기사의 좋은기사 원고료 14,000
응원글보기 원고료로 응원하기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