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박종훈 경남교육감.
 박종훈 경남교육감.
ⓒ 권우성

관련사진보기

 
경남도교육청이 국민권익위원회 주관 종합청렴도 평가에서 전년 4등급에서 2단계 상승한 2등급을 받았고, 박종훈 교육감이 '이 시대 한국을 빛낸 청렴인 대상'을 받았다.

박종훈 교육감은 9일 '제8회 UN국제부패방지의 날'을 맞아 국회의원회관에서 '이 시대 한국을 빛낸 청렴인 대상'을 수상하였다.

박 교육감은 올해 1월부터 부패·비리 행위 신고 직통전화(핫라인)로 '교육감 직통 청렴 전화'를 개설하여 민원인과 직접 소통하고 부패사항 등에 대해서는 엄정하고 신속하게 조사하여 그 결과를 누리집에 공개했다.

또 박 교육감은 대한건설협회 경상남도회, 대한전문건설협회 경상남도회, 대한건축사협회 경상남도건축사회, 한국YMCA경남협의회와 청렴 사회 구현 업무협약을 체결해 부정청탁과 금품·향응 제공 금지를 약속하는 등 반부패 청렴문화를 확산시켜 왔다.

한편 경상남도교육청은 이날 발표한 올해 국민권익위원회 주관 종합청렴도 평가에서 전년 4등급에서 2단계 상승한 2등급을 받았다.

경남교육청은 종합청렴도 점수에서 전년대비 0.64점이 상승했으며 전국 시·도교육청 평균보다 0.5점 높게 받았다.

경남교육청은 "종합청렴도 상승 주요 요인으로는 계약상대방 등을 대상으로 부패경험 및 인식을 평가하는 외부청렴도 점수의 대폭 향상, 내부직원을 대상으로 하는 업무지시의 공정성 부분 점수 상승이 영향을 미친 것으로 분석되었다"고 했다.

경남교육청은 학교로 찾아가는 청렴 공감협의회를 활성화해 청렴 문화를 확산하고, 청렴정책관리자 회의, 청렴추진단 및 실무협의회를 통해 부패취약분야를 발굴하여 개선책을 마련했다.

박종훈 교육감은 "앞으로도 교직원과 도민의 다양한 의견을 수렴하여 현장과 소통하고 공감할 수 있는 청렴정책을 지속적으로 추진하겠다"고 말했다.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오마이뉴스 부산경남 취재를 맡고 있습니다.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