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보리스 존슨 영국 총리의 2022 베이징 동계올림픽 '외교적 보이콧' 결정을 보도하는 BBC 갈무리.
 보리스 존슨 영국 총리의 2022 베이징 동계올림픽 "외교적 보이콧" 결정을 보도하는 BBC 갈무리.
ⓒ BBC

관련사진보기

 
영국, 캐나다, 호주가 미국이 주도하는 내년 2월 베이징 동계올림픽 '외교적 보이콧'에 동참한다.

보리스 존슨 영국 총리는 8일(현지시간) 의회에서 2022 베이징 동계올림픽 외교적 보이콧에 대한 질의에 "장관이나 관료는 참석하지 않을 예정"이라며 "사실상 외교적 보이콧이 될 것"이라고 밝혔다.

그는 선수단까지 파견하지 않는 '완전 보이콧'은 반대한다면서도 "중국 측에 인권 문제를 제기하는 데 망설이지 않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쥐스탱 트뤼도 캐나다 총리도 이날 "중국의 인권 상황을 극도로 우려하고 있다"라며 "캐나다는 지난 수년간 이런 입장을 전해왔다"라고 외교적 보이콧을 발표했다.

앞서 스콧 모리슨 호주 총리도 베이징 동계올림픽에 정부 사절단을 보내지 않겠다며 "중국 정부가 신장자치구 위구르족 인권 탄압과 호주에 대한 무역 보복 등 호주가 제기한 여러 문제에 응답하지 않았기 때문"이라고 말했다.

이미 뉴질랜드도 정부 대표단을 보내지 않을 것이라고 밝히면서 미국이 주도하는 정보 동맹 '파이브 아이즈' 국가들이 모두 베이징 동계올림픽에 대한 외교적 보이콧을 결정했다. 다만 뉴질랜드는 인권 문제보다는 코로나19 사태를 비롯한 안전상의 이유를 들었다.

미국은 지난 6일 신장자치구 위구르족에 대한 중국의 지속적인 학살과 반인도적 범죄 등 심각한 인권 유린을 거론하면서 "베이징 동계올림픽에 어떤 외교적 및 공식 사절단도 보내지 않을 것"이라며 가장 먼저 외교적 보이콧을 선언했다.

고민에 빠진 서방 국가들... 한국은 "성공적 개최 지지"

개막을 불과 석 달 앞두고 베이징 동계올림픽에 대한 외교적 보이콧이 확산하자 다른 서방 국가들도 고민에 빠졌다.

프랑스는 유럽연합(EU) 차원에서 조율하겠다는 입장을 밝혔고, 이날 취임한 독일의 올라프 쇼츠 총리는 관련 질문에 즉답을 피했다. 다만 차기 대회인 2026년 동계올림픽 개최국인 이탈리아는 관행상 정부 사절단을 파견하기로 했다.

일본의 기시다 후미오 총리도 "올림픽이나 우리나라(일본) 외교의 의의를 종합적으로 고려해 국익의 관점에서 독자적으로 판단하겠다"라고 신중한 입장을 나타냈다. 그러나 극우 성향의 <산케이신문>은 일본도 외교적 보이콧을 하는 방향으로 검토 중이라고 보도했다.
 
2022 베이징 동계올림픽 공식 이미지 갈무리.
 2022 베이징 동계올림픽 공식 이미지 갈무리.
ⓒ 국제올림픽위원회 홈페이지

관련사진보기

 
한편, 이날 우리 외교부의 최영삼 대변인은 "2018년 평창, 2022년 도쿄, 2022년 베이징으로 이어지는 이번 올림픽이 동북아와 세계 평화와 번영 및 남북관계에 기여하기를 희망하고 있다""라며 "우리 정부는 베이징 동계올림픽의 성공적인 개최를 지지해 왔다"라고 밝혔다.

이와 관련해 중국 외교부의 왕원빈 대변인은 브리핑에서 "한국 정부의 입장을 주목했고, 이를 긍정적으로 평가한다"라고 밝혔다.

그러면서 "한국은 2018 평창 동계올림픽 개최국이자, 2024 강원도 청소년 동계올림픽을 개최할 예정"이라며 "한중 양국은 줄곧 상대국이 개최하는 올림픽을 지지해 왔고, 이는 두 나라의 우호 관계를 보여준다"라고 말했다.

또한 미국과 영국 등이 외교적 보이콧을 결정한 것에 대해서는 "올림픽은 정치적 쇼와 조작의 무대가 아니라는 점을 거듭 강조한다"라며 "그들이 오든 말든 베이징 동계올림픽의 성공적인 개최에 어떤 영향도 끼치지 못할 것"이라고 거듭 비판했다.

댓글2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