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국민의힘 윤석열 대선후보가 8일 서울 종로구 대학로의 한 소극장에서 열린 청년문화예술인과의 간담회에서 인사말을 하고 있다.
 국민의힘 윤석열 대선후보가 8일 서울 종로구 대학로의 한 소극장에서 열린 청년문화예술인과의 간담회에서 인사말을 하고 있다.
ⓒ 국회사진취재단

관련사진보기


청년 문화예술인들과 만난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 후보가 문화·예술 분야에 대규모 투자를 하겠다고 약속했다. 윤 후보는 지상파 TV 방송에서 코미디와 정통 사극이 줄어든 것을 "정치권력의 영향력 때문인 것 같다"라며 현 정권을 탓했다. 

8일 서울 종로구 동숭동 한 카페에서 배우, 작가, 개그맨, 인디밴드 보컬 등 청년 문화예술인들을 만난 윤석열 후보는 코미디와 사극의 필요성을 강조했다. 

그는 "국민들이 사극을 통해서 나라 정체성을 확립하고, 코미디는 권위주의가 심하던 정권에서는 그야말로 기득권에 대한 풍자를 많이 한다"라며 "(방송) 편성에서 가장 큰 문제는 코미디와 사극이 없어지는 문제"라고 강조했다.

이어 "사극과 코미디 없애는 것 자체는 정치권력의 영향력 때문인 것 같다"라며 "내가 차기 정부를 맡게 됐을 때 그 영향력 행사를 안 하면 생태계가 잘 커나갈 수 있지 않겠나 생각한다"고 덧붙였다.

"투자 적으면 오히려 '자기 검열' 비판도... 크게 투자할 것"

윤석열 후보는 이른바 '블랙리스트'가 만들어지는 등 정부가 문화 권력을 통제할 수도 있다는 우려에서 벗어나 투자를 감행해야 한다고 봤다.

윤 후보는 "문화 콘텐츠 분야 있어서도 국가가 조금 투자하면 오히려 자기 검열이라고, 자유시장경제 원리에 반한다고 생각하는데, 초기 투자를 해줘야 한다"라며 "돈을 막 지원해주는 것보다 좋은 정책으로 제대로 클 수 있게 세심한 지원이 필요한 영역이다. 다른 산업에 미치는 영향이 크기 때문에 명확한 인식을 갖고 정책을 수립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정부가 투자를 많이 해야 한다"라며 "정부가 문화예술에 돈을 많이 써도 국민에 박수받는 분위기를 유도해내겠다"고 덧붙였다.

그러면서 문화를 향유하는 것이 '청년다움'을 보여주는 것이라고 역설했다. 그는 "방송 편성도 가수나 배우나 이런 탤런트 지망하는 분들에게는 기회가 줄고, 코로나로 인해 집합 금지 계속되면서 그야말로 이제 어디 절벽 가까이 다 와서 떨어지기 일보 직전"이라며 "노래하고 그림 그리고, 춤추고 하는 것에서 가장 청년다움을 보여줄 수 있다. 사회가 건강하고 지속 가능한 사회로 튼튼한 문화 기반을 갖고 가는 게 정말 중요한 것 같다"고 밝혔다.
 
국민의힘 윤석열 대선후보가 8일 서울 종로구 대학로의 한 소극장에서 열린 청년문화예술인과의 간담회에서 박수치고 있다.
 국민의힘 윤석열 대선후보가 8일 서울 종로구 대학로의 한 소극장에서 열린 청년문화예술인과의 간담회에서 박수치고 있다.
ⓒ 국회사진취재단

관련사진보기


태그:#윤석열
댓글17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