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후보 처가 회사의 경기 양평 공흥지구 개발사업 특혜 의혹을 양평경찰서가 아닌 상급 기관인 경기남부경찰청이 직접 수사에 들어간다.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후보 처가 회사의 경기 양평 공흥지구 개발사업 특혜 의혹을 양평경찰서가 아닌 상급 기관인 경기남부경찰청이 직접 수사에 들어간다.
ⓒ 박정훈

관련사진보기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후보 처가 회사의 경기 양평 공흥지구 개발사업 특혜 의혹을 양평경찰서가 아닌 상급 기관인 경기남부경찰청에서 직접 수사한다. 

해당 사건은 경기남부청 반부패경제범죄수사대에서 맡게 된다. 현재 수사대는 한국토지주택공사(LH) 전·현직 직원의 투기의혹과 경기 성남시 대장동 개발사업 특혜 의혹도 수사 중이다. 

양평경찰서는 해당 의혹과 관련해 지난달 17일 한 시민단체로부터 '성명불상의 인허가 담당자를 처벌해달라'는 내용의 고발장을 접수하고 수사해왔다. 고발장 접수 전에는 한달여간 내사를 진행했다.

공흥지구 개발사업은 양평군 공흥리 일대 2만2,411㎡에 LH가 국민임대주택을 지으려다가 2011년 7월 사업을 포기한 뒤 민영개발로 변경됐다.

양평군은 사업 준공 승인 9일 전인 2016년 6월 사업 시행자이자 윤 후보의 장모 가족회사인 ES&D가 연장 신청을 하지 않았는데도 사업 실시계획 인가 기간 만료일(사업시한)을 2014년 11월에서 2016년 7월로 변경 고시했다.

이에 여당을 중심으로 특혜 의혹이 불거졌고, 경기도 국정감사에서도 관련 질의가 이어지자 경기도는 올해 10월 감사에 착수한 바 있다. 

댓글1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삶은 기록이다" ... 이 세상에 사연없는 삶은 없습니다. 누구나의 삶은 기록이고 그만한 가치가 있습니다. 사람사는 세상 이야기를 사랑합니다. p.s 10만인 클럽으로 오세요~ 당신의 삶에서 승리하세요~!!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