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안해욱 전 대한초등학교태권도연맹 회장은 <열린공감TV> 인터뷰에서 "1997년 5월 조남욱 삼부토건 회장의 연회장에서 '쥴리'를 만났다"라고 증언했다(화면캡쳐).
 안해욱 전 대한초등학교태권도연맹 회장은 <열린공감TV> 인터뷰에서 "1997년 5월 조남욱 삼부토건 회장의 연회장에서 "쥴리"를 만났다"라고 증언했다(화면캡쳐).
ⓒ 열린공감TV

관련사진보기

  
윤 후보의 배우자인 김건희 코바나콘텐츠 대표가 '쥴리'란 예명을 쓰고 술집을 출입했다는 의혹에 대한 '최초의 실명 증언'을 다룬 <열린공감TV>와 이를 인용보도한 오마이뉴스 기자, 관련 글을 쓴 추미애 전 법무부장관에 대해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후보 측이 8일 "강력한 법적 조치"를 예고했다.

앞서 유튜브 기반 탐사보도매체 <열린공감TV>는 6일 '1997년 5월 라마다르네상스호텔 나이트를 방문했다가 조남욱 당시 삼부토건 회장의 초대를 받아 6층 연회장에서 접대를 받았는데, 그 당시 쥴리라는 예명을 쓰던 김건희 대표를 만났다'는 안해욱 전 대한초등학교태권도협회 회장의 증언을 보도했다(관련기사 : 김건희 '쥴리' 실명 증언 등장... "97년 5월 조남욱 회장 연회장에서 만났다" http://omn.kr/1wcbf).

이와 관련, 추 전 장관은 본인 페이스북에 해당 기사를 공유하면서 "'줄리에 대한 해명; 줄리할 시간이 없었다' 근데 '주얼리'에 대하여는? (커튼 뒤에 숨어도 주얼리시절 목격자가 나타났네요!)"라고 적었다.

이에 대해 최지현 국민의힘 중앙선대위 수석부대변인은 8일 오전 보도자료를 통해 "<열린공감TV> 방송은 가짜뉴스다. 이런 가짜뉴스에 편승하여 보도를 한 '오마이뉴스 기자'와 공개적으로 글을 올린 민주당 추미애 전 장관에 대해서도 강력한 법적 조치를 하겠다"고 밝혔다.

그는 "<열린공감TV>는 '제보자'라는 사람을 내세워 1997년 5월경 '쥴리'라는 예명을 쓰는 김건희씨로부터 접대를 받았다는 취지의 방송을 하였으나, (이는) 사실과 다르고 방송 자체로 말이 안 된다"고 주장했다. 구체적으론 "방송에는 (김씨를)'○○대 시간강사'로 소개받았다고 하는데, 1997년에는 김건희씨가 숙명여대 교육대학원을 다니고 있었다"며 "(김씨가) 라마다르네상스 회장을 처음 안 시점은 훨씬 뒤로서 1997년경은 서로 알지도 못하던 때였다"고 지적했다.

이어, "(열린공감TV는) 시기가 맞지 않자 4년 전인 1997년경 미리 '시간강사'가 되기로 내정돼 있었기 때문에 '시간강사'로 소개한 것 같다는 말도 안 되는 해석까지 붙였다"면서 "단연코 김건희씨는 유흥주점에서 근무한 사실이 전혀 없다"고 강조했다.

최 수석부대변인은 또 "이런 방식이 사람을 대하는 민주당의 '민낯'이다. 대선 후보였던 추미애 전 장관까지 나서서 근거 없는 인신공격도 잔혹하게 퍼뜨린다"며 "정권교체를 해야 하는 이유가 또 하나 늘었다. 이런 끔찍한 인격살인과 허위사실 유포에 대해서는 강력히 대처하겠다"고 밝혔다.

댓글191
이 기사의 좋은기사 원고료 10,000
응원글보기 원고료로 응원하기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