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7일 오후 서울 그랜드하얏트서울 호텔에서 열린 2021 서울 유엔 평화유지 장관회의 개회식이 끝난 후 정의용 외교부 장관, 서욱 국방부 장관을 비롯한 참석 내외빈들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7일 오후 서울 그랜드하얏트서울 호텔에서 열린 2021 서울 유엔 평화유지 장관회의 개회식이 끝난 후 정의용 외교부 장관, 서욱 국방부 장관을 비롯한 참석 내외빈들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 연합뉴스

관련사진보기

 
유엔의 평화유지활동(PKO) 관련 최고위급 협의체인 유엔 평화유지장관회의가 7일 서울에서 그 막을 올렸다.

유엔 평화유지장관회의는 회원국 주무 부처 장관들이 참가해 PKO관련 현안을 논의하고 이에 기여할 공약을 천명하는 회의이다.

올해는 한국이 유엔에 가입한 지 30주년이고 아시아에서 최초로 개최하는 행사로 당초 이 회의에는 전 세계 100여 국 400여 명의 인사가 직접 참석할 예정이었으나 최근 세계적으로 확산되고 있는 오미크론 변이바이러스때문에 화상회의로 전환했다.

7일 저녁 서울 그랜드하얏트 호텔에서 열린 개막식에는 우리측에서 정의용 외교부장관과 서욱 국방부장관이 참석했고 유엔을 대표해서는 장-피에를 라크루아 유엔 평화활동국 사무차장 등 사무차장 3명이 참석했다. 그리고 12개 공동의장국 주한 외교단과 PKO파견 유경험자 등이 현장에 참석했다. 화상으로는 70여개국의 외교·국방장관이 참석했다.

정의용 "정전상태 종식하고 항구적 평화로 대체해야"

문재인 대통령은 환영사에서 "평화를 위한 인류 공동의 간절한 소망과 개도국에서 최초로 선진국으로 도약한 한국의 평화와 재건을 향한 기여 의지"를 강조하고, "우리나라가 효과적이고 안전한 유엔 평화유지활동을 위해 평화유지군의 기술과 의료역량 강화에 적극 기여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문 대통령은 아울러, "한국이 2024년-2025년 안보리 비상임이사국에 진출하여 평화구축과 분쟁예방 활동에 기여할 수 있기를 기대한다"며 "한반도 평화와 비핵화의 첫걸음으로서 종전선언에 국제사회가 함께해 주기 바란다"고 강조했다.

이에 대해 구테레쉬 유엔 사무총장은 평화유지구상(A4P) 및 평화유지구상 플러스(A4P+)를 통해 보다 강력하고, 안전하며, 효과적인 평화유지활동을 구축하기 위한 유엔의 노력을 소개하고, ▲항공자산 기여 ▲파트너십 구축 ▲책임성 강화 ▲여성 참여 확대 등 평화유지활동 강화를 위한 회원국들의 지원을 요청했다.

정의용 외교부 장관은 이어 "유엔의 도움으로 평화를 재건한 한국이 이제는 평화유지활동의 굳건한 지원국이 되어 10대 기여국으로 자리하고 장관회의를 주최하게 됐다"며 "여타 분쟁국에 일상의 평화를 향한 희망의 메시지를 전달할 수 있기 바란다"고 말했다.

정 장관은 이어 "평화는 노력 없이 주어지는 것이 아니"라며 "한반도에서 정전 상태를 종식하고 보다 항구적인 평화체제로 대체해 나갈 필요성"을 강조했다.

서욱 국방부 장관도 "한국은 이번 회의를 계기로 유엔의 미래 청사진인 스마트캠프 모델 제시와 최우선 소요인 헬기 공여 등 실질적 기여를 통해 국제평화 활동을 선도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정의용 외교부 장관이 7일 저녁 서울 그랜드하얏트 호텔에서 열린 유엔 평화유지 장관회의 개막식에 참석해 개회사를 하고 있다.
 정의용 외교부 장관이 7일 저녁 서울 그랜드하얏트 호텔에서 열린 유엔 평화유지 장관회의 개막식에 참석해 개회사를 하고 있다.
ⓒ 외교부제공

관련사진보기

 
한국, 스마트캠프 등 6대 공약 제시... '서울이니셔티브'도 발표

우리는 이날 1, 2차 세션에서 유엔 평화유지 활동을 위한 다양한 기여를 약속하는 6대 공약을 제시했다.

우선 우리의 첨단 IT기술을 유엔의 각 미션에 접목할 수 있는 스마트 캠프 모델을 제시하고 내년 우리가 주둔하고 있는 남수단의 한빛부대를 대상으로 시범사업을 추진하기로 했다.

이어 유엔에서 가장 필요로 하는 이동성을 향상시키기 위해 아프리카 지역에 정찰 헬기 16대를 공여한다. 남수단에 의료지원팀도 파견하고 에티오피아 의료훈련센터에는 훈련교관을 파견한다.

또 우리의 강점인 공병부대 운영 경험을 살려 아시아국가들에 공병 훈련도 지원한다.

그리고 우리 PKO 요원중에 여성의 참여비율을 대폭 확대할 방침이다. 남수단 임무단에는 경찰요원 4명을 파견하고 사이버수사 분야로 확대할 계획이다.

정부는 이를 위해 유엔 평화유지 신탁기금 100만달러(약 12억원)을 새로 배정하고 유엔 평화구축기금 분담금도 160만 달러에서 250만 달러로 증액했다.

한편, 우리 정부는 개회식에서 이번 평화유지 장관회의 주요 테마인 PKO의 기술과 의료역량 구축을 위한 의지를 담은 '서울 이니셔티브'를 발표했다.

'서울 이니셔티브'는 ▲스마트캠프 구축 및 시범사업 ▲기술 활용을 위한 훈련 ▲전문가 인력 제공 ▲재정-병력기여국 간 파트너십 ▲임무단 의무지원계획 수립 ▲평화유지요원 의료역량 강화 ▲부상자 의무후송 ▲정신건강 전략 마련 ▲원격의료 등 기술 확대 등 9개 항목에 대해 PKO 기술과 의료역량 강화를 위한 우리의 기여 의지표명 및 지원이 필요한 우선 분야로 제시하고, 회원국들의 동참을 독려했다.

서울 평화유지장관회의는 7일에 이어 8일까지 양일간 평화의 지속화, 파트너십‧훈련‧역량강화, 임무수행능력, 민간인 보호 및 안전 등 4개 의제별 논의를 통해 평화유지활동 강화를 위한 구체적인 논의와 회원국들의 공약 발표를 이어갈 예정이다.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