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문재인 대통령은 7일 오후 열린 '2021?서울 유엔 평화유지 장관회의' 개회식에 영상 축사를 전하고 있다.
 문재인 대통령은 7일 오후 열린 "2021?서울 유엔 평화유지 장관회의" 개회식에 영상 축사를 전하고 있다.
ⓒ 청와대 제공 영상 갈무리

관련사진보기

 
문재인 대통령은 7일 세계의 외교·국방장관과 각 나라 대표들을 향해 "종전선언이 한반도 평화와 비핵화의 첫걸음"이라며 "종전선언을 통해 화해와 협력의 새로운 질서를 만들고, 한반도의 평화, 나아가 동북아와 세계평화를 이룰 수 있도록 국제사회가 함께해주길 바란다"고 요청했다. 

특히 문 대통령은 "한국은 2024년에서 2025년 안보리 비상임이사국에 진출하고자 한다"면서 "한국은 원조를 받는 나라에서 원조를 하는 나라로 성장한, 소중한 경험을 갖고 있다. 평화 구축과 분쟁 예방 활동에 기여할 수 있기를 기대한다"고 밝혔다. 

문 대통령은 이날 오후 7시 30분부터 진행된 '2021 서울 유엔 평화유지 장관회의' 개회식 영상 축사를 통해 "한국은 가장 절실하게 평화를 원한다. 그동안 한국 국민과 정부는 국제사회의 한결같은 지지를 바탕으로 한반도 비핵화와 항구적 평화를 위해 노력해왔다"면서 이같이 말했다. 

이번 유엔 평화유지 장관회의는 다음날인 8일까지 이틀 동안 서울 용산구 그랜드 하얏트 서울에서 열리며, 비대면 화상회의 형식으로 진행된다. 

우선 문 대통령은 "평화는 우리 모두의 간절한 소망"이라며 유엔 평화유지 활동에 대해 간략히 소개했다. 그리고는 "우리는 평화를 향한 행진을 결코 멈춘 일이 없다"면서 "평화가 쉽게 오지 않는다는 것을 알고 있지만, 결국 더 많은 인류가 평화와 함께할 것이라 믿는다"고 강조했다. 이어 유엔 평화유지 활동으로 숭고한 희생을 한 순직자들에 대한 애도를 표했다.

유엔 평화유지 대표들을 향한 당부도 했다. 문 대통령은 "세계는 지금 새로운 도전에 직면했다"면서 "폭력적 극단주의와 사이버 위협, 신기술을 이용한 테러 위협이 확산되고 있고, 코로나로 인해 분쟁지역의 갈등이 증폭되고 요원들의 생명과 안전도 위협받고 있다"고 진단했다. 

문 대통령은 세계가 직면한 위협에 대한 대응책으로 "효과적이고 안전한 평화유지 활동을 위해 지금보다 더 긴밀하게 힘을 모아야 하며, 정전 감시와 치안 유지, 전후 복구까지 전 과정에서 기술과 의료 역량을 강화해야 한다"고 제시하기도 했다. 

그러면서 "우리는 지난 2018년, 평화유지구상(A4P) 공동공약 선언을 통해 기술과 의료 지원에 대한 공감대를 확인했다"면서 "이번 회의를 통해 구체적인 해법과 기여 의지가 결집되길 바란다"고 기대했다. 

"한국, 유엔 도움으로 전쟁 참화 딛고 선진국으로 도약"

대한민국 정부의 노력에 대해서는 "한국은 유엔의 도움으로 전쟁의 참화를 딛고 개도국에서 최초로 선진국으로 도약했다"면서 "한국은 지금 유엔 평화유지 활동에 600여 명의 요원을 파견하고 있으며, 10대 재정 기여국으로 역할을 다하고 있다"고 알렸다. 또 "한국은 평화와 재건을 위한 유엔 평화유지 활동의 중요성을 누구보다 잘 알고 있다"며 "더욱 적극적으로 힘을 보탤 것"이라고 약속했다. 

또한 그는 "한국이 보유한 ICT 기술력과 디지털 역량을 활용해 스마트캠프 구축에 앞장서겠다"면서 "평화유지 임무단의 병력, 장비, 시설을 하나의 네트워크로 연결해 통합 관리함으로써 보안을 강화하고 임무 수행 능력을 높이게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외에도 "한국군이 활동하고 있는 평화유지 임무단에 의무 인력을 추가로 파견하겠다"면서 "다른 공여국들의 의무 요원과 공병 양성에 함께하고, 장비 확충을 돕겠다"고 말했다. 끝으로 "오늘 유엔 평화유지 장관회의가 분쟁지역 주민의 희망을 채워줄 수 있기를 기대한다"는 말로 개획식 축사를 맺었다. 

댓글12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뉴스는 기억되지 않는다. 그러나 진실이 담긴 뉴스는 공감의 힘으로 전해지고 가치를 남긴다.


연도별 콘텐츠 보기